외국언론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 결함논란 극복할 수 있다”

김용원 기자
2019-04-19 10:58:45
0
삼성전자가 첫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에서 발생한 품질결함 논란을 충분히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외국언론이 바라봤다.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9일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일부 제품에서 발생한 내구성 문제가 전조에 불과하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외국언론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 결함논란 극복할 수 있다”

▲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은 삼성전자가 제품 리뷰 작성을 위해 기자들에게 전달한 갤럭시폴드 일부에서 사용한 지 며칠만에 화면이 파손되거나 고장나지 않는 문제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제품을 수거해 자세한 원인을 파악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지만 26일로 앞두고 있는 갤럭시폴드의 미국 출시일정은 변경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포브스는 삼성전자가 경쟁사를 앞서기 위해 갤럭시폴드 출시를 서둘렀을 가능성도 있다며 출시를 앞두고 나쁜 징조를 맞이하게 됐다고 바라봤다.

블룸버그는 갤럭시폴드의 품질결함이 광범위한 것으로 드러난다면 접는(폴더블) 스마트폰시장 자체가 개막하기도 전에 종말을 맞이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CNN비즈니스는 IDC 등 시장 조사기관의 분석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와 관련한 초기 논란을 충분히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갤럭시폴드가 접는 스마트폰 초기 제품인 만큼 기술 혁신에 어느 정도 위험성이 따를 수밖에 없는 만큼 삼성전자가 처음부터 완벽한 기술을 선보이지 못해도 된다는 것이다.

시장 조사기관 카날리스는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에 곡면화면의 ‘엣지’를 처음 선보일 때도 비슷한 상황이었다며 올해 대량 출시를 계획하지도 않고 있어 큰 위험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하지만 ABI리서치는 삼성전자가 이번 문제에 관련해 빠르게 파악하고 이미 갤럭시폴드를 예약구매한 사용자를 포함한 소비자들에 신뢰를 얻어야만 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삼성전자가 이번 결함 논란의 원인과 해결 방법, 앞으로 발전 방향 등을 투명하게 공유해야 갤럭시폴드가 시장에서 예상하는 만큼의 인기를 끌 수 있다는 것이다.

IDC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단종사태 이후 배터리 설계를 변경하고 스마트폰 반등에 성공한 것처럼 이번 결함 논란이 오히려 품질 강화를 이끄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뉴욕 타임스스퀘어 외벽 전광판으로 LED 사이니지 공급
  2. [오늘Who] 강인엽, 삼성전자의 인텔 통신반도체 인수 추진할까
  3. 일본언론 "윤석열의 과제는 이재용과 삼성 수사에 정치적 압력 극복"
  4. 외국언론 "삼성전자, 8월 뉴욕에서 출시행사 열고 갤럭시노트10 공개"
  5. 인텔 반도체 기술력 떨어져, 삼성전자에 CPU 위탁생산 가능성 대두
  6. 중국 반도체 진출 차질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패권 20년 쥘 수도
  7.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메모리반도체 재고 급증해 업황회복 지연
  8. [오늘Who] 김기남, 삼성전자 반도체 설계와 위탁생산 '동거' 해결하나
  9. [Who Is ?]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
  10. 권봉석, LG전자 초저가 스마트폰으로 인도 공략해 위상회복 노려
TOP

인기기사

  1. 1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2. 2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3. 3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4. 4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