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등기임원 평균연봉은 직원의 13.6배, 삼성은 21.9배

조승리 기자
2019-04-14 15:24:56
0
지난해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의 등기임원이 받은 평균연봉이 일반직원의 13배 수준이며 삼성그룹의 연봉 격차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닷컴은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94개 상장사의 2018년 회계연도 사업보고서에 기재된 보수와 급여현황을 분석한 결과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의 등기임원이 받은 평균연봉이 일반직원보다 13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10대그룹 등기임원 평균연봉은 직원의 13.6배, 삼성은 21.9배

▲ 재벌닷컴은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94개 상장사의 2018년 회계연도 사업보고서에 기재된 보수, 급여 현황을 분석한 결과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의 등기임원이 받은 평균 연봉이 일반 직원보다 13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연합뉴스>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을 제외한 등기임원 301명의 평균연봉은 11억4400만 원에 이르렀다.

이번에 처음으로 보수를 공개한 미등기 임원 4천676명의 연봉은 평균 4억1천200만 원이며 부장급 이하 일반직원 62만9천926명이 받은 연봉은 평균 8천400만 원이다.

특히 삼성그룹은 등기임원과 일반직원 사이의 연봉 격차가 21.9배로 10대 그룹 가운데 가장 컸다.

삼성그룹 등기임원의 연봉은 평균 21억4천400만 원이며 일반직원의 연봉은 평균 9천800만 원이다. 

삼성그룹 다음으로 등기임원과 일반직원 사이 연봉 격차가 큰 그룹은 LG(17.3배), GS(17.2배), 현대차(16.4배), 롯데(14.3배), 현대중공업(12.8배), SK(9.9배), 포스코(8.4배), 한화(6.6배), 농협(2.3배) 그룹 등의 순이다.

상장사별로는 삼성전자의 등기임원이 평균 57억5천800만 원의 연봉으로 평균 1억900만 원의 연봉을 받는 일반직원보다 52.6배를 받아 등기임원과 일반직원 사이 연봉 격차가 가장 컸다.

삼성전자 다음으로 등기임원과 일반직원 사이 연봉 격차가 큰 상장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42.3배), LG(39.7배), SK네트웍스(39배), SK(38.9배), 호텔신라(37.4배), 삼성생명(35.3배), 삼성증권(35.2배), 현대차(32.8배), 현대제철(32배)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고성능 경주차 'i30N TCR', 중국 레이싱대회에서 1위 2위 차지
  2. 현대차, 전기버스 종합적 제어 가능한 '원격 관제시스템' 개발
  3.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성공 가능성 커, "애플 아이폰 출시 초기와 비슷"
  4. 증시 추석 뒤 개장 초반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동반약세
  5.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6. 삼성전자 미국 고객 충성도 3위 올라 애플 제쳐, 현대차도 10위로 급등
  7. 현대차, 다우존스 지속가능 경영지수에 처음 참여해 이름 올려
  8. [오늘Who] LG디스플레이와 6개월 뒤 작별 한상범, 할 일 너무 많다
  9. [Who Is ?]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 사장
  10. [CEO&주가] 진에어 주가, 최정호의 ‘조현민’ ‘일본’ 다루는 솜씨에 달려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2%로 소폭 올라, 조국 임명 놓고 의견 충돌 팽팽
  2. 2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SK 한화 GS에 다시 손 내밀까
  3. 3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온다, 프리미엄 SUV시장 판 커져
  4. 4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5. 5 김종갑, UAE와 협력 다져 사우디아라비아 원전 수주 한걸음 다가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