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등기임원 평균연봉은 직원의 13.6배, 삼성은 21.9배

조승리 기자
2019-04-14 15:24:56
0
지난해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의 등기임원이 받은 평균연봉이 일반직원의 13배 수준이며 삼성그룹의 연봉 격차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닷컴은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94개 상장사의 2018년 회계연도 사업보고서에 기재된 보수와 급여현황을 분석한 결과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의 등기임원이 받은 평균연봉이 일반직원보다 13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10대그룹 등기임원 평균연봉은 직원의 13.6배, 삼성은 21.9배

▲ 재벌닷컴은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94개 상장사의 2018년 회계연도 사업보고서에 기재된 보수, 급여 현황을 분석한 결과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의 등기임원이 받은 평균 연봉이 일반 직원보다 13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연합뉴스>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을 제외한 등기임원 301명의 평균연봉은 11억4400만 원에 이르렀다.

이번에 처음으로 보수를 공개한 미등기 임원 4천676명의 연봉은 평균 4억1천200만 원이며 부장급 이하 일반직원 62만9천926명이 받은 연봉은 평균 8천400만 원이다.

특히 삼성그룹은 등기임원과 일반직원 사이의 연봉 격차가 21.9배로 10대 그룹 가운데 가장 컸다.

삼성그룹 등기임원의 연봉은 평균 21억4천400만 원이며 일반직원의 연봉은 평균 9천800만 원이다. 

삼성그룹 다음으로 등기임원과 일반직원 사이 연봉 격차가 큰 그룹은 LG(17.3배), GS(17.2배), 현대차(16.4배), 롯데(14.3배), 현대중공업(12.8배), SK(9.9배), 포스코(8.4배), 한화(6.6배), 농협(2.3배) 그룹 등의 순이다.

상장사별로는 삼성전자의 등기임원이 평균 57억5천800만 원의 연봉으로 평균 1억900만 원의 연봉을 받는 일반직원보다 52.6배를 받아 등기임원과 일반직원 사이 연봉 격차가 가장 컸다.

삼성전자 다음으로 등기임원과 일반직원 사이 연봉 격차가 큰 상장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42.3배), LG(39.7배), SK네트웍스(39배), SK(38.9배), 호텔신라(37.4배), 삼성생명(35.3배), 삼성증권(35.2배), 현대차(32.8배), 현대제철(32배)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NG운반선 대규모 발주가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갈증 해소 기대
  2. 중국 반도체 진출 차질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패권 20년 쥘 수도
  3.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메모리반도체 재고 급증해 업황회복 지연
  4. 현대차 새 SUV '베뉴' 사전계약 24일 시작, 가격은 1473만 원부터
  5. 현대차 5월 유럽에서 판매 제자리걸음, 기아차는 판매호조
  6. 현대차, 미국에서 레저용차량 판매비중 확대로 수익성 개선 밝아
  7. 해외언론 “조선3사와 중국이 대만의 컨테이너선 11척 수주경합”
  8. [Who Is ?] 이영호 롯데그룹 식품BU장
  9. 하석주, 롯데건설 임직원과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
  10. [인터뷰] 기동민 “노인복지 개념을 '마땅히 누릴 권리'로 확 바꿔야”
TOP

인기기사

  1. 1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2. 2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3. 3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4. 4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