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Who] 김광수, NH농협금융 디지털금융 생태계 텃밭 만들다

고두형 기자
2019-04-08 15:45:36
0
[오늘Who] 김광수, NH농협금융 디지털금융 생태계 텃밭 만들다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8일 서울 서초구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열린 'NH디지털혁신캠퍼스 출범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 NH농협금융지주 >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디지털 생태계를 함께 만들어갈 스타트업을 육성해 NH농협금융의 디지털 생태계를 확장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NH농협금융의 스타트업 지원기반이 될 ‘NH디지털혁신캠퍼스’가 문을 연만큼 디지털 생태계 확장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은 8일 NH디지털혁신캠퍼스 출범식에서 “새롭게 출범하는 NH디지털혁신 캠퍼스가 미래 금융 생태계의 중심이자 NH농협금융 디지털 전환의 핵심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 부동산, 농업 분야 등에서 NH농협금융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스타트업을 키워 NH농협금융을 중심으로 구축한 디지털 생태계를 넓히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NH농협금융은 금융 분야 19곳, 부동산 분야 5곳, 농업·식품 분야 5곳, 기타 분야 4곳 등 모두 33곳의 스타트업과 힘을 합쳐 NH농협금융의 디지털 생태계를 넓혀가기로 했다.

김 회장은 디지털 생태계 안에서 NH농협금융 계열사들과 스타트업과 핀테크기업들이 상호작용을 한다면 NH농협금융의 디지털 경쟁력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NH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단순히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것이 아닌 NH농협금융 디지털 생태계의 미래 구성원을 육성하는 것”이라며 “NH농협금융의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이 중소·중견기업으로 성장해 NH농협금융 디지털 생태계의 든든한 구성원이 된다면 NH농협금융의 디지털 경쟁력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대훈 NH농협은행장과 함께 NH핀테크혁신센터에 입주할 기업을 선정하는 데 공을 들였다. 

NH농협은행은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NH농협금융 디지털 생태계를 확장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맡고 있다.

올해 2월부터 2개월에 걸쳐 190여 곳의 스타트업을 심사했으며 서류심사뿐 아니라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혁신성, 사업성, 시너지 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봤다. 

NH농협은행은 멘토링기업으로 선정했던 ‘미드레이트’와 'P2P(개인사이 거래)금융 증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했으며 4월부터 고객들에게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금융권에서 우수한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우리은행은 기존 핀테크랩을 확대 개편해 ‘디노랩(DinnoLab)’을 열었으며 KB국민은행은 ‘KB이노베이션 허브’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고 있다. 신한은행도 핀테크 협업 프로그램 ‘신한 퓨처스랩’을 운영하고 있다.

김 회장은 스타트업 확보 경쟁에서 앞서 가기 위해 금융권 최대 규모의 디지털혁신캠퍼스를 조성했고 스타트업에 입주공간 제공, 초기 자본금 투자, 경영컨설팅 등 지원을 계속 강화하고 있다. 

김 회장은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될 수 있다”며 “NH핀테크혁신센터에 입주한 기업이 글로벌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진정성 있는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대훈 정윤모, NH농협은행과 기술보증기금 함께 혁신기업 지원
  2. NH농협은행, 농협 창립 58돌 맞아 고객사은 정기예금 내놔
  3. NH농협은행, 고객소통 강화 위한 ‘제1회 NH-패널단 워크샵’ 열어
  4. NH농협은행, 6.25전쟁 참전용사와 함께 현충원 참배
  5. 김병원, 양파와 마늘 가격 안정화 위해 농협 특단의 대책 내놓을 준비
  6. NH농협은행 사과나무 분양행사, 이대훈 "지자체와 농산물 홍보 협력"
  7. 이대훈, NH디지털혁신캠퍼스 첫 출근해 '디지털 탐험가' 자임하다
  8. [Who Is ?] 이대훈 NH농협은행장
  9. [오늘Who] 김태훈, 뱅크샐러드의 보험업 진출로 핀테크 '3강' 굳힌다
  10. [Who Is ?]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TOP

인기기사

  1. 1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2. 2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3. 3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4. 4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