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거래 없는 주부와 사회초년생도 하반기부터 대출 가능

이상호 기자
2019-04-02 18:48:41
0
금융거래 이력이 없는 주부, 사회초년생 등이 하반기부터 은행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2일 KB국민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 등 5곳 시중은행이 올해 하반기부터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금융 소비자 신용등급 재평가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은행거래 없는 주부와 사회초년생도 하반기부터 대출 가능

▲ 금융감독원.


다른 시중은행은 2020년 이후 순차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5곳 시중은행은 대출 과정에서 우선 기존의 일반적 방법으로 고객의 신용평가를 진행한 뒤 대출 거절이 나오면 고객이 '금융이력 부족자(Thin Filer)'인지 판별한다.

고객이 금융이력 부족자로 판별되면 통신요금, 휴대전화 소액결제, 온라인쇼핑 거래내역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신용등급 재평가를 통해 다시 대출 여부를 심사하게 된다. 

지금까지 시중은행은 고객의 신용을 평가할 때 여신, 수신, 카드실적, 연체이력 등 금융정보만을 활용해 왔다.

그 결과 주부, 사회초년생, 고령층 등 1300만여 명의 금융이력 부족자들이 낮은 신용등급을 부여받으면서 사실상 은행 대출을 이용할 수 없었고 금리가 높은 제2 금융권으로 몰리는 등 문제가 있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제도 개선으로 금융 소외계층의 은행 대출 이용이 수월해질 것”이라며 “비금융정보 활성화정책이 은행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이행상황 점검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KEB하나은행, 사회초년생과 연금수령자 퇴직연금 수수료 대폭 인하
  2. 신한은행,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로 '대한민국 혁신대상' 받아
  3. KB국민은행, 임산부에게 우대금리 주는 적금상품 내놔
  4. KB인베스트먼트 KB저축은행 KB자산운용, 지주의 새 효자로 부상
  5. KEB하나은행 신진작가 세계진출 지원, 지성규 “문화예술 후원 계속”
  6. 신한은행, '1인미디어 사업자' 육성 프로그램 2기 모집
  7. 지성규 박능후, KEB하나은행과 복지부 함께 저소득층 지원
  8. [오늘Who] 윤석헌, 키코 사태 분쟁조정의 '우군' 늘어 갈수록 힘얻어
  9. [Who Is ?] 현성철 삼성생명 대표이사 사장
  10. 오갑수, 한국블록체인협회장에 뽑혀 "포용금융으로 일자리 창출"
TOP

인기기사

  1. 1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2. 2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3. 3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4. 4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