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NH투자증권과 함께 증권계좌 개설 서비스

고두형 기자
2019-04-01 10:52:01
0
케이뱅크가 NH투자증권과 손잡고 증권거래 계좌 개설 서비스를 내놨다.

케이뱅크는 1일 NH투자증권과 협력해 케이뱅크에서 입출금 통장을 개설하면 증권거래 계좌를 만들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 NH투자증권과 함께 증권계좌 개설 서비스

▲ 케이뱅크가 1일 NH투자증권과 협력해 케이뱅크에서 입출금 통장을 개설하면 증권 거래 계좌를 개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  


케이뱅크 신규 고객이 ‘듀얼K 입출금통장’을 만들면 추가 본인인증이나 실명확인 없이 NH투자증권 모바일증권 ‘나무(NAMUH)’의 종합매매계좌도 함께 개설할 수 있다. 

기존에는 케이뱅크 애플리케이션 ‘금융몰 메뉴의 예금·적금’에서 ‘종합매매계좌’를 선택해 약관동의와 본인인증이 포함된 고객확인, 정보입력 3단계의 절차를 거쳐야 증권관련 종합매매계좌를 만들 수 있었다. 

케이뱅크 입출금 통장과 NH투자증권 종합매매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고객은 케이뱅크 애플리케이션에서 은행과 증권 계좌의 현금 잔고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증권 계좌의 잔액은 즉시 출금 가능한 현금 예수금만 확인할 수 있다.

NH투자증권은 종합매매계좌에 주식 매수에 사용되지 않고 100만 원 이상의 현금이 남아 있으면 최고 연 1%(세전)의 금리로 예탁금 이용료를 제공한다.

안인성 NH투자증권 자산관리 디지털(WM Digital)본부장 상무는 “케이뱅크와 협업을 통해 주주 사이 시너지뿐 아니라 20~30대 고객들에게 편리하게 자산관리 서비스를 접할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 케이뱅크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고객 중심의 맞춤 자산관리 서비스를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비대면 실명인증 한 번으로 은행 계좌는 물론 증권 계좌까지 동시에 개설할 수 있어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자산관리를 접할 수 있게 됐다”며 “케이뱅크는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모바일 자산관리 역량을 더욱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NH투자증권, 지누스 한화시스템으로 상장주관실적 1조 바라본다
  2. 정영채, NH투자증권 임직원과 태풍 피해농가 찾아 복구활동
  3. 삼성생명, 우편안내장 대신 휴대폰으로 보험 관련 안내서비스
  4. [오늘Who]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주관 대어급 상장 줄연기에 아쉬움
  5. “농심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해외 유통채널 확대하며 성장세 지켜
  6. "푸드나무 주가 오를 힘 다져", 플랫폼 가입자 증가로 규모의 경제효과
  7. [Who Is ?]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이사 부회장
  8. 한화건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후원, 최광호 “건축 꿈나무 지원”
  9. [인터뷰] 정의당 의원 이정미 "기간 쪼개기 비정규직 계약 막아야“
  10. 문성현, 2기 경제사회노동위 원활한 운영 위해 계층별 위원회 공들여
TOP

인기기사

  1. 1 정의선,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유럽 고급차시장 다시 도전한다
  2. 2 한전기술 두산중공업, 원전수출 지원정책 힘입어 해외진출 길 넓혀
  3. 3 김선영, 헬릭스미스 당뇨병성 신경병증 신약의 시장성 입증 짊어져
  4. 4 [Who Is ?]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
  5. 5 조선3사, 독자개발 LNG화물창으로 프랑스 독점장벽 뚫기에 도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