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NH투자증권과 함께 증권계좌 개설 서비스

고두형 기자
2019-04-01 10:52:01
0
케이뱅크가 NH투자증권과 손잡고 증권거래 계좌 개설 서비스를 내놨다.

케이뱅크는 1일 NH투자증권과 협력해 케이뱅크에서 입출금 통장을 개설하면 증권거래 계좌를 만들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 NH투자증권과 함께 증권계좌 개설 서비스

▲ 케이뱅크가 1일 NH투자증권과 협력해 케이뱅크에서 입출금 통장을 개설하면 증권 거래 계좌를 개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  


케이뱅크 신규 고객이 ‘듀얼K 입출금통장’을 만들면 추가 본인인증이나 실명확인 없이 NH투자증권 모바일증권 ‘나무(NAMUH)’의 종합매매계좌도 함께 개설할 수 있다. 

기존에는 케이뱅크 애플리케이션 ‘금융몰 메뉴의 예금·적금’에서 ‘종합매매계좌’를 선택해 약관동의와 본인인증이 포함된 고객확인, 정보입력 3단계의 절차를 거쳐야 증권관련 종합매매계좌를 만들 수 있었다. 

케이뱅크 입출금 통장과 NH투자증권 종합매매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고객은 케이뱅크 애플리케이션에서 은행과 증권 계좌의 현금 잔고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증권 계좌의 잔액은 즉시 출금 가능한 현금 예수금만 확인할 수 있다.

NH투자증권은 종합매매계좌에 주식 매수에 사용되지 않고 100만 원 이상의 현금이 남아 있으면 최고 연 1%(세전)의 금리로 예탁금 이용료를 제공한다.

안인성 NH투자증권 자산관리 디지털(WM Digital)본부장 상무는 “케이뱅크와 협업을 통해 주주 사이 시너지뿐 아니라 20~30대 고객들에게 편리하게 자산관리 서비스를 접할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 케이뱅크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고객 중심의 맞춤 자산관리 서비스를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비대면 실명인증 한 번으로 은행 계좌는 물론 증권 계좌까지 동시에 개설할 수 있어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자산관리를 접할 수 있게 됐다”며 “케이뱅크는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모바일 자산관리 역량을 더욱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KT가 케이뱅크 계속 책임질까, 심성훈 거취가 가늠자
  2. NH투자증권, 두나무와 증권 플랫폼 공유하고 제휴서비스 확대
  3. [오늘Who]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여유자금으로 케이뱅크 수혈할까
  4. 케이뱅크, 네이버페이 통해 간편하게 가입하는 '케네통장' 내놔
  5. 한국투자증권 상반기 상장주관 부진, 정일문 하반기 명예회복 별러
  6. NH농협은행 사과나무 분양행사, 이대훈 "지자체와 농산물 홍보 협력"
  7. 최현만 정영채 권희백, 베트남 경제부총리 만나 '규제완화' 한 목소리
  8. [Who Is ?] 이석우 두나무 대표이사
  9. 한화건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후원, 최광호 “건축 꿈나무 지원”
  10. [인터뷰] 송영길 "세계 일류 제조국가 가기 위해 항공우주산업은 필수"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임단협 교섭에서 "올해 임금 동결하고 성과급 미지급"
  2. 2 기아차 모하비 부분변경 8월 출시, '풀체인지급 변화' 자신하는 까닭
  3. 3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4. 4 한국전력 공기업과 민간기업 사이의 고단함, 정부가 이제 선택할 때
  5. 5 방준혁 방시혁 합작품 넷마블 BTS월드, 게임신화도 새로 쓸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