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상호금융조합 순이익 2조5천억으로 22% 급증

감병근 기자
2019-03-21 17:42:41
0
지난해 상호금융조합의 순이익이 2017년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21일 ‘2018년 상호금융조합 영업실적(잠정)’을 통해 2018년 상호금융조합이 순이익 2조5598억 원을 내 2017년보다 순이익이 22.1%(4639억 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작년 상호금융조합 순이익 2조5천억으로 22% 급증

▲ 금융감독원은 21일 ‘2018년 상호금융조합 영업실적(잠정)’을 통해 2018년 상호금융조합이 순이익 2조5598억 원을 내 2017년보다 순이익이 22.1%(4639억 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상호금융조합은 농협(1122개), 신협(888개), 산림조합(137개), 수협(90개) 등으로 구성된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농협과 신협의 지난해 순이익은 2017년보다 크게 증가한 반면 산림조합과 수협의 순이익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농협은 지난해 1조9737원의 순이익을 냈다, 2017년보다 순이익이 26.1%(4086억 원) 늘었다. 신협도 지난해 4245억 원의 순이익을 내 2017년보다 26.9%(899억 원) 순이익이 증가했다. 

수협과 산림조합의 2018년 순이익은 각각 1320억 원, 296억 원으로 나타났다. 2017년과 비교해 순이익이 각각 17.1%(273억 원), 19.8%(73억 원) 감소했다.

수익항목별로 보면 상호금융조합의 신용사업부문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신용사업부문 순이익은 4조2744억 원으로 18.8%(6757억 원) 늘었다. 대출 확대 등에 따라 이자이익이 늘어난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상호금융조합의 수익성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호금융조합의 총자산 순이익률(ROA)은 0.53%로 2017년보다 0.07%포인트 높아졌다. 자기자본 순이익률도(ROE)도 7.45%로 2017년과 비교해 1.23%포인트 상승했다. 

다만 상호금융조합의 건정성은 다소 나빠졌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연체율은 1.32%를 보여 2017년 말보다 0.14%포인트 높아졌다. 고정이하 여신비율도 2017년보다 0.2%포인트 높아진 1.52%를 나타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지난해 상호금융조합의 순이익이 큰 폭으로 늘어나 재무 건전성이 좋아졌다”며 “연체율 등 건전성에 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금융 취약계층 지원 활성화를 유도해 포용적 금융 확대를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병원, 농협 부장과 실장에게 "농업인이 행복한 농협 만들어야"
  2.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워크숍에서 “직원 의견 반영해 서비스 혁신”
  3. 금감원, 재무제표 심사 때 충당부채와 우발부채 적정성 중점점검
  4. Sh수협은행, 기술보증기금과 중소기업 지식재산권 금융지원
  5. NH농협은행,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농식품기업에 금융지원 확대
  6. 김병원, 농협 대학생봉사단 출정식에서 “농업가치 전달자로 육성”
  7. 오갑수, 한국블록체인협회장에 뽑혀 "포용금융으로 일자리 창출"
  8. [오늘Who] 윤석헌, 키코 사태 분쟁조정의 '우군' 늘어 갈수록 힘얻어
  9. [Who Is ?] 현성철 삼성생명 대표이사 사장
  10. [인터뷰] 송영길 "세계 일류 제조국가 가기 위해 항공우주산업은 필수"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임단협 교섭에서 "올해 임금 동결하고 성과급 미지급"
  2. 2 기아차 모하비 부분변경 8월 출시, '풀체인지급 변화' 자신하는 까닭
  3. 3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4. 4 한국전력 공기업과 민간기업 사이의 고단함, 정부가 이제 선택할 때
  5. 5 방준혁 방시혁 합작품 넷마블 BTS월드, 게임신화도 새로 쓸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