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한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와 수수료율 줄다리기 협상

조은아 기자
2019-03-10 14:02:25
0
현대자동차가 KB국민카드를 비롯해 일부 카드사와 카드 수수료 협상을 타결했다.

하지만 신한카드와 삼성카드 등 업계 상위권 카드사는 현대차의 조정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현대차, 신한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와 수수료율 줄다리기 협상

▲ 1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KB국민카드, 현대카드, 하나카드, NH농협카드, 씨티카드와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을 타결했다. 구체적 수수료율은 알려지지 않았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KB국민카드, 현대카드, 하나카드, NH농협카드, 씨티카드와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을 타결했다. 구체적 수수료율은 알려지지 않았다.

현대차는 현재 나머지 신한카드, 삼성카드, BC카드, 롯데카드와 여전히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신한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와 협상이 불발되면 이들 카드로는 11일부터 현대차를 구매할 수 없다.

BC카드는 가맹점 계약 해지일이 14일로 아직 여유가 있다. BC카드 계약이 해지되면 BC카드 결제망을 사용하는 우리카드로도 현대차를 살 수 없게 된다.

이번 협상결과는 카드사와 다른 업권의 협상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업계 1~2위인 신한카드와 삼성카드가 이번 협상에서 쉽게 물러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카드사들은 이동통신 3사에 0.2%포인트의 수수료율 인상을 통보했다. 현대차와 협상결과에 따라 이동통신3사도 인상 수준을 낮춰줄 것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노조, 임단협 교섭에서 "경영 좋아졌으니 요구 수용해야"
  2. 현대차 기아차 글로벌 권역본부 구축 마무리, 현지 맞춤형 전략 본격화
  3. 신한카드, 마케팅 플랫폼 '마이샵 파트너'에 간편결제기능 추가
  4. 현대차 새 SUV '베뉴' 사전계약 24일 시작, 가격은 1473만 원부터
  5. 현대차 5월 유럽에서 판매 제자리걸음, 기아차는 판매호조
  6. 현대차, 미국에서 레저용차량 판매비중 확대로 수익성 개선 밝아
  7. [오늘Who] 여신금융협회 맡은 김주현, '강한' 회장 내걸고 출발선에
  8. [Who Is ?]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9. 여신금융협회장 오른 김주현, "정부정책에 존재감 키우겠다"
  10. [인터뷰] 기동민 “노인복지 개념을 '마땅히 누릴 권리'로 확 바꿔야”
TOP

인기기사

  1. 1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2. 2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3. 3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4. 4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