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기초체력 자신해 올해는 해외로 눈 돌려

고두형 기자
2019-03-10 07:00:00
0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사업을 확장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10일 NH농협금융지주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김 회장이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들의 해외사업 확장을 지원하기 위해 현장을 직접 방문하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기초체력 자신해 올해는 해외로 눈 돌려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김 회장은 2월21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 현장경영을 진행했다.

지난해 4월 회장에 오른 뒤 처음으로 동남아시아를 방문한 것으로 NH농협금융지주의 해외사업을 확장하겠다는 의지를 직접 행동으로 보여준 셈이다. 

김 회장의 동남아시아 방문을 통해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들의 해외사업 확장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들은 베트남 호치민 사무소의 지점 전환, 미얀마와 캄보디아 영업 확장 및 사업 고도화를 진행하고 있다.

김 회장은 동남아시아 현지 사업현황을 확인하는 데 그치지 않고 금융당국을 방문해 중앙은행 행장과 부행장을 만났다. 그 자리에서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들의 해외사업 확장과 관련해 도움을 요청했다. 

동남아시아에서 금융회사들이 지점을 늘리거나 새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현지 금융당국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협조 여부에 따라 호치민 지점 전환이나 새 사업 진출과 관련한 인가기간이 단축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 회장은 직접 현지로 달려가 금융당국을 방문하고 계열사들의 해외사업 확장에 필요한 현지의 지원과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다.    

김 회장은 2019년을 해외사업 2기의 원년으로 선포했다. 해외현장 경영을 통해 해외사업 확대의 첫 단추를 끼웠다고 볼 수 있다.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해 1조2천억 원이 넘는 순이익을 거뒀다. 김 회장은 사상 최대 실적을 통해 해외사업 확장을 위한 기초체력을 확보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은 2월 열린 글로벌 전략회의에서 “NH농협금융지주의 국내사업이 구체적 성과를 거두고 있는 만큼 올해는 해외사업 확대에 좀 더 역점을 둬 NH농협금융지주의 미래 수익기반을 공고히 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범농협의 지속가능한 수익센터 기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해외사업 확장 속도를 높이기 위해 ‘맞춤식 글로벌 현지화(Customized Globalization)’ 전략을 취하고 있다. 

해외진출 국가의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 것도 현지화 전략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다.

김 회장은 찐 응옥 칸 베트남 아그리뱅크(농업농촌발전은행) 회장으로부터 협력사업 확대뿐 아니라 지분투자 제안도 받았다. 지분투자는 베트남 금융시장에서 NH농협금융의 입지를 넓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미얀마에서는 현지 대기업인 투(HTOO) 그룹과 농기계 할부금융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관련 상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NH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들은 현지기업과 협력을 통해 해외사업을 확장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김 회장이 올해 해외사업 확장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NH농협금융지주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G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모바일사업 3분기 적자폭 감소
  2. 허창수, 보령LNG터미널 찾아 “GS그룹 LNG사업과 시너지 내야”
  3. 한국투자파트너스, 미국과 중국에 쏠린 투자처를 동남아로 넓혀
  4. Sh수협은행 미얀마에 소액대출법인 설립, 이동빈 "고객신뢰 최우선"
  5. 우리금융, 비대면 해외영업 강화 위해 글로벌 모바일뱅킹앱 고도화
  6. "동화기업 주가 상승 가능", 목재에서 2차전지 소재로 사업영역 확대
  7. 이재용, 삼성물산 사우디아라비아 건설현장 찾아 "중동은 기회의 땅"
  8. [Who Is ?]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9. [오늘 Who] 김도진, 문재인과 동행해 기업은행 미얀마 진출 기회잡아
  10. [Who Is ?]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2%로 소폭 올라, 조국 임명 놓고 의견 충돌 팽팽
  2. 2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SK 한화 GS에 다시 손 내밀까
  3. 3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온다, 프리미엄 SUV시장 판 커져
  4. 4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5. 5 김종갑, UAE와 협력 다져 사우디아라비아 원전 수주 한걸음 다가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