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는 맞춤식 현지화 전략으로 동남아 진출"

고두형 기자
2019-03-03 14:35:00
0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는 맞춤식 현지화 전략으로 동남아 진출"

▲ 베트남 하노이 아그리뱅크 본부 회의실에서 2월21일 열린 ‘NH농협금융지주-아그리뱅크 경영진 간담회’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4번째부터 응웬 투엣 쯔엉 아그리뱅크 이사,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 부문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찐 응옥 칸 아그리뱅크 회장, 응웬 티 프엉 아그리뱅크 부행장, 띠엣 반 타잉 아그리뱅크 은행장, 팜 도안 브엉 아그리뱅크 부행장, 쯔엉 응옥 아잉 아그리뱅크 부행장.< NH농협금융지주 >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동남아시아 지역 진출을 위한 맞춤형 전략을 강조했다.

NH농협금융지주는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동남아시아에서 사업을 점검하고 현지화 방향을 찾기 위해 21일부터 일주일 동안 베트남과 미얀마, 캄보디아를 방문하고 돌아왔다고 3일 밝혔다.

김 회장은 “NH농협금융지주가 글로벌사업 후발주자로서 현지에 조기 안착하기 위해 무엇보다 현지 금융당국과 긴밀한 교감, 파트너십을 동반한 유연한 확장성, NH농협금융지주만의 차별화된 사업이 중요하다”며 “이번 출장 경험을 바탕으로 각 국가별 금융당국과 현지 고객이 필요로 하는 요건에 적합한 ‘맞춤식 글로벌 현지화(Customized Globalization)’ 전략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동남아시아 지역 현지 거점들을 방문해 사업현황을 점검했다.

베트남과 미얀마, 캄보디아 3개 나라의 중앙은행 총재와 부총재들을 만나 NH농협금융지주의 농업금융과 농업정책보험을 소개하며 차별성을 강조했다. 

캄보디아에서는 째아 찬토 캄보디아 중앙은행 총재를 만나 현지 농협금융의 사업 확대에 필요한 캄보디아 정부의 긴밀한 협력을 요청했다.

베트남 최대 은행인 아그리뱅크(Agribank)와 베트남 협동조합연맹, 미얀마 뚜(HTOO) 그룹 등 현지 협력사들을 방문해 경영진들과 협력사업의 진행 상황과 추가 협력과제도 논의했다.

김 회장은 방문한 현지 거점들에서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건의사항과 불편사항을 들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 자산관리 실무자회의 열고 투자방향 논의
  2. 김병원, 농협 부장과 실장에게 "농업인이 행복한 농협 만들어야"
  3. 상호금융조합 1분기 순이익 7421억으로 감소, 경제사업 순손실 늘어
  4. [Who Is ?]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이낙연, 베트남 경제부총리에게 “한국기업의 세제혜택 검토해야"
  6. 홍남기, 베트남 경제부총리 만나 “신남방정책 핵심파트너로 협력강화”
  7. [오늘Who] 차정호, 베트남에서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자생력 시도
  8. [Who Is ?] 이영호 롯데그룹 식품BU장
  9. 김상열, 베트남 경제부총리 만나 “호반그룹도 양국 발전에 기여하겠다”
  10. [오늘Who]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여유자금으로 케이뱅크 수혈할까
TOP

인기기사

  1. 1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2. 2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3. 3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4. 4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