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경남기업 분식회계와 횡령혐의로 사전구속영장

김디모데 기자
2015-04-06 19:22:03
0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임관혁)는 6일 성완종 전 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성완종, 경남기업 분식회계와 횡령혐의로 사전구속영장
 

▲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성 전 회장은 9500억 원대 분식회계와 250억 원대 횡령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성 전 회장이 최대 9500억 원의 분식회계를 저질러 경남기업의 재무상태를 허위로 꾸민 것으로 보고 있다.

성 전 회장은  이를 바탕으로 해외자원개발 컨소시엄에 참여해 석유공사로부터 성공불융자금 330억 원, 광물자원공사로부터 일반융자 130억 원을 지원받았다. 검찰은 여기에 금융권까지 합하면 경남기업의 대출사기액을 800억 원으로 추산한다.

성 전 회장은 이 가운데 250억 원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도 받고 있다. 성 전 회장은 부인 소유의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거나 거래대금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

검찰은 3일부터 성 전 회장을 소환조사했다. 성 전 회장은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성 전 회장은 8일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구속이 결정된다.

성 전 회장이 구속되면 자원외교 비리에 정치권 개입에 대한 수사의 강도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성 전 회장은 경남기업이 자원개발 관련 대출을 받을 때 정치권에게 압력을 행사하도록 로비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일평, LG전자 인공지능 반도체로 시스템반도체사업 초석 다져
  2. 정부의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에 마크로젠 수혜 기대 부풀어
  3. [인터뷰] 경실련 권오인 “비지배주주가 사외이사 뽑도록 해야”
  4. 포스코 현대제철, 지자체의 조업정지처분 막기 위해 총력전
  5. 월드투어 기록 바꿔쓰는 방탄소년단에게서 무얼 벤치마킹할 것인가
  6. 현대차 인도 맡은 김선섭, 경형 SUV 베뉴에 큰 기대
  7. 삼성전자, 중국의 낸드플래시 추격에 대규모 투자로 방어전선 구축
  8. 이수진, 압타바이오 상장해 난치성 항암제 개발에 날개 달아
  9. '리디노미네이션' 가짜뉴스 유포로 누가 이익을 얻는가
  10.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상황, 그러나 김종갑은 항상 서울 출장중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박원순, 덴마크 왕세자 부부에게 서울 명예시민증 수여
  3. 3 SK건설 공사현장에서 협력업체 노동자 추락해 사망
  4. 4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5. 5 문재인 지지율 49.4%로 올라, 긍정평가가 부정평가 계속 앞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