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와 갤럭시S6의 쌍끌이 영업이익 확대

백설희 기자
2015-03-26 14:59:50
0

삼성전자가 내놓을 1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삼성전자에서 반도체 부문은 여전히 실적 효자 노릇을 할 것이고 갤럭시S6 출시로 무선사업부(IM)도 실적 견인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반도체와 갤럭시S6의 쌍끌이 영업이익 확대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베스트증권은 26일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에 매출 49조2천억 원, 영업이익이 5조6700억 원으로 기대치(5조3600억 원)를 넘어 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어규진 이베스트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에 중저가 스마트폰 판매 호조로 8천만 대의 스마트폰 판매고를 올릴 것”이라며 “반도체 부문에서도 시스템LSI 적자폭이 축소되고 D램 낸드도 가격하락에도 불구하고 출하량이 늘어 좋은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어 연구원은 “갤럭시S6이 양산되기 시작하는 2분기부터 이에 따른 메모리, 시스템 반도체와 OLED패널 부문의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며 “갤럭시S6이 판매되면 엣지모델 판매 증가 등으로 판매평균 단가(ASP)가 14.3%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어 연구원은 다만 소비자가전 부문의 실적부진은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세철 NH투자증권 연구원도 비슷한 전망을 내놨다. 이 연구원은 20나노 D램 공정진행에 따른 원가 경쟁력 확대와 시스템 반도체 적자폭 축소로 올해 1분기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실적이 확대될 것이라고 점쳤다.

이 연구원은 효율적 마케팅과 갤럭시A5 등 신규모델 라인업 확대로 1분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8200만 대로 직전분기 대비해 9% 늘어나 무선사업부 실적도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자 반도체 실적 확대와 스마트폰 실적개선 전망을 근거로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를 기존 26조6천억 원에서 28조2천억 원으로 올려 잡았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일평, LG전자 인공지능 반도체로 시스템반도체사업 초석 다져
  2. 정부의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에 마크로젠 수혜 기대 부풀어
  3. [인터뷰] 경실련 권오인 “비지배주주가 사외이사 뽑도록 해야”
  4. 포스코 현대제철, 지자체의 조업정지처분 막기 위해 총력전
  5. 월드투어 기록 바꿔쓰는 방탄소년단에게서 무얼 벤치마킹할 것인가
  6. 현대차 인도 맡은 김선섭, 경형 SUV 베뉴에 큰 기대
  7. 삼성전자, 중국의 낸드플래시 추격에 대규모 투자로 방어전선 구축
  8. 이수진, 압타바이오 상장해 난치성 항암제 개발에 날개 달아
  9. '리디노미네이션' 가짜뉴스 유포로 누가 이익을 얻는가
  10.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상황, 그러나 김종갑은 항상 서울 출장중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박원순, 덴마크 왕세자 부부에게 서울 명예시민증 수여
  3. 3 SK건설 공사현장에서 협력업체 노동자 추락해 사망
  4. 4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5. 5 문재인 지지율 49.4%로 올라, 긍정평가가 부정평가 계속 앞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