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식, 넷마블 수익성 강화하기 위해 총력전

오대석 기자
2015-02-16 18:35:12
0

권영식 넷마블게임즈 대표가 넷마블의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권 대표는 넷마블 모바일게임 수수료를 줄이면서 수익성 높은 PC온라인 게임 분야에서도 성과를 내려 한다.

 
권영식, 넷마블 수익성 강화하기 위해 총력전
 

▲ 권영식 넷마블게임즈 대표

특히 권 대표는 넷마블게임즈가 최근 상표를 출원한 넷마블 스토어를 통해 모바일게임 플랫폼을 자체적으로 구축하려 한다.

1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권 대표는 넷마블의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넷마블은 최근 ‘넷마블 스토어’라는 상표권을 출원했다. 넷마블 스토어는 지정상품으로 ‘다운로드 가능한 모바일게임 소프트웨어’, ‘게임소프트웨어 개발업’을 명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넷마블이 넷마블 스토어를 통해 독자 모바일게임 플랫폼을 구축하려 한다고 풀이한다.

또 만화, 음악파일, 전자서적 등 콘텐츠와 인터넷종합쇼핑몰업까지 지정상품으로 제시하고 있어 게임이 아닌 다른 분야로 사업범위를 확대하려 한다고 전망한다.

넷마블 스토어가 정식으로 출범하려면 대략 1년 안팎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허업계의 한 관계자는 “보통 심사가 통과되려면 1년 정도 걸린다”며 “그러나 출원하기만 해도 일정부분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 가능해 사업구축을 바로 진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지난 11일 네이버게임에 모바일게임을 공급하기로 했다. 네이버게임의 입점수수료율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업계 관계자들은 수수료가 카카오게임하기보다 저렴한 것으로 보고 있다.

넷마블은 신작 모바일게임 ‘레이븐’과 ‘크로노블레이드’의 마케팅을 네이버게임과 함께 진행한다.

권 대표는 또 다중역할수행게임(MMORPG) ‘엘로아’와 전략액션게임 ‘파이러츠:트레저헌터’ 등을 통해 PC온라인게임을 성공시키기 위해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PC온라인게임은 일반적으로 모바일게임보다 수익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플랫폼업체에 수수료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이다.

권 대표는 지난 1월 “이번에 실패하면 온라인게임 퍼블리싱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신규게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넷마블은 지난해 모바일게임 매출 1위, 전체 게임업계 매출 3위 기업으로 올라섰다.

그러나 넷마블의 수익성은 만족스럽지 않았다. 넷마블의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4분기 25%였다.

이 기간에 게임업계 2위 엔씨소프트가 37%, 모바일게임의 강자 컴투스가 43%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것에 비하면 한참 낮은 수준이다. 컴투스는 자체 모바일게임 플랫폼인 '하이브'를 보유하고 있다.

게임업계의 한 관계자는 “넷마블이 지난해 최고의 한 해를 보냈지만 권 대표 입장에서 경쟁업체보다 수익성이 낮은 점에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며 “이 때문에 자체 유통 플랫폼을 만들고 수수료를 낮추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오대석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제천시장 이상천, 지역화폐 안착으로 지역경제 기여 가능성 확인
  2. 이용섭, 지역화폐 광주상생카드의 초기실적 낮아 체면 구겨
  3. 경기도 지역화폐 출발 좋아, '대선주자 이재명' 간판정책 되나
  4. 위메프, 배송경쟁에서 발빼고 '최저가' 내걸고 내실로 간다
  5. 유통회사 살아남기 경쟁, 가격보다 '빠른 배송'에 목숨을 걸다
  6. 배송강자 쿠팡, '1조 적자' 앞에서 두려움과 자신감 기로에 서다
  7. 문규영, 베트남에서 아주산업 돌파구 확대 위해 전력투구
  8. 한일시멘트, 시멘트 레미콘 모르타르 고른 매출구조로 수익방어
  9. 한상원, 한앤컴퍼니의 롯데카드 인수 위해 쌍용양회 매각하나
  10. 카드사, 수수료 인하에 수익 지키기 위해 허리띠 끝까지 졸라매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SM그룹 우오현, 호남정서 업고 아시아나항공 인수할까
  2. 2 KT&G, 폐쇄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로 미국 '쥴'에 맞불
  3. 3 LG전자, 0달러 'LG V50 씽큐'로 북미 5G스마트폰 선점 노려
  4. 4 [오늘Who] 박남춘, 셀트리온 투자로 인천 바이오클러스터 힘받아
  5. 5 민경준, 포항의 포스코케미칼 침상코크스공장 건설 요구에 난감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