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 전자결제 서비스 구축하는 이유

이계원 기자
2015-02-11 14:35:48
0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신세계그룹의 시스템통합회사인 신세계아이앤씨를 통해 자체적으로 전자결제 서비스를 구축하기로 했다.

정 부회장은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고 한다.

 
정용진, 신세계 전자결제 서비스 구축하는 이유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먼저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 등 오프라인사업은 물론이고 SSG닷컴 등 온라인몰과 스타벅스 등 프랜차이즈 가맹점의 결제서비스를 모두 한 곳에 묶으려 한다.

또 신세계아이앤씨가 '핀테크(금융+기술)' 기술을 접목한 전자결제 서비스를 구축해 내부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다.

성종화 이트레이드증권 연구원은 11일 보고서를 내 “신세계그룹과 롯데그룹 등 대형 유통업체들이 간편결제 서비스에 뛰어들고 있다”며 “이는 간편결제시장의 개화를 앞당기는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네이버, 다음카카오, KG이니시스, 한국사이버결제에게 오히려 긍정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성 연구원은 “신세계그룹의 간편결제 서비스 도입이 기존 간편결제 업체들의 영업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I&C)는 이르면 5월 간편결제 서비스를 출시하기로 했다.

간편결제 서비스가 출시되면 이용자들은 온라인 쇼핑몰인 SSG닷컴을 비롯해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 스타벅스 등 신세계 계열사의 오프라인 가맹점까지 모두 '원클릭' 결제가 가능해진다.

신세계그룹이 간편결제서비스 시장에 발을 들이는 이유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을 한 곳에 묶은 데 따른 시너지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신세계그룹이 외부 온라인쇼핑몰이나 오프라인 상점들과 가맹계약을 맺어 독자적으로 전자결제 시스템사업을 하겠다는 뜻은 아닌 것으로 업계는 바라본다.

신세계그룹은 특히 SSG닷컴 등 온라인몰에서 간편한 전자결제 서비스를 도입해 고객을 더욱 모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정용진 부회장은 SSG닷컴을 기반으로 올해 신세계그룹의 온라인유통사업을 키우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SSG닷컴은 지난해 1월 신세계그룹이 기존 온라인몰에 백화점과 마트를 통합해 만든 플랫폼이다.

정 부회장은 2020년까지 신세계그룹의 온라인유통사업의 매출을 5조 원으로 키우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와 함께 정 부회장이 전자결제시장에서 신세계아이앤씨의 새로운 수익원을 마련하려는 뜻도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최근 실적이 좋지 않다. 신세계아이앤씨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55억 원으로 전년보다 11.9% 줄었다. 지난해 매출도 2280억 원을 기록해 전년에 비해 4.9% 줄어들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정용진 부회장이 4.31%, 정재은 명예회장이 2.33% 등 총수 일가가 6% 넘는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지난해 10월 100억 원의 육류가공설비를 구매한 뒤 이마트에 납품해 일감몰아주기 논란을 빚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계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정기선 경영권 승계 준비작업"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 올라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5.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에서 체르노빌 아닌 후쿠시마 기억해야
  6. 정부 신도시 교통망 확충계획에 '대아티아이' 철도신호사업도 수혜
  7. ‘쥴’ 출시 계기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담뱃세율 인상 추진될 가능성
  8. 최태원의 사회적가치, SK 계열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돌아오다
  9. 권세창, 한미약품 글로벌 매출 1조 당뇨 신약에 '성큼'
  10. 경영개선 다 이행했다는 진에어, 이제 국토교통부가 답할 때다
TOP

인기기사

  1. 1 최종구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너무 만만하게 봤다
  2. 2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설계 강화 위해 해외기업 인수 나설 듯
  3. 3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경영', 그러나 김종갑은 늘 서울출장 중
  4. 4 [오늘Who] 안재현, SK건설 노동자 추락사고로 최태원 볼 낯 없다
  5. 5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