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부재 장기화, 석방 불씨 꺼졌나

김수정 기자
2015-01-30 14:51:05
0

SK그룹이 최태원 회장의 빈자리를 크게 느낄 일이 최근 있었다.

중국 왕양 부총리가 지난 23일 한국을 방문했다. 그는 시진핑 정부의 핵심인사로 꼽히며 무역을 비롯한 관광, 농업, 대외 등 경제부문을 총괄하는 실세다.

국내 그룹의 총수들이 중국사업의 확대를 위한 협력을 얻기 위해 대거 왕 부총리를 만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왕 부총리와 각각 단독회동을 통해 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최태원 SK그룹 부재 장기화, 석방 불씨 꺼졌나
 

▲ 최태원 SK그룹 회장

그러나 주요 그룹 가운데 SK그룹만 빠졌다.

최태원 회장이 30일 수감생활 만 2년째를 맞았다. 최 회장은 역대 실형을 선고받은 재계 총수 가운데 가장 오랜 기간 옥중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최 회장은 자금횡령 혐의 등으로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는데 이제 형기의 절반을 채웠다.

SK그룹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최 회장은 가석방 가능성이 무산된 뒤에도 평소대로 수감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과 재계를 중심으로 지난해 말 가석방이나 특사를 통해 최 회장을 조기에 석방시키려는 움직임이 일었으나 역풍에 휩싸이며 이제는 논의 자체가 중단됐다.

SK그룹은 오너 부재에 따른 위기론을 확산시키며 최 회장의 복귀를 위해 온힘을 쏟았지만 현재는 희망의 불씨가 꺼진 상태다. SK그룹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가석방 등을 통해 최 회장이 풀려날 수 있도록 고위임원들이 나서 물밑작업을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재계 관계자들은 한때 설 특별사면으로 최 회장이 풀려날 수 있다는 기대도 있었지만 특사에 대한 별다른 움직임은 없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9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설 특별사면과 관련한 특별한 움직임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한 관계자도 “청와대나 법무부에서 설 특별사면은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2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업인이라고 해서 어떤 특혜를 받는 것도 안 되겠지만 또 역차별을 받아서도 안 된다”고 밝혀 기업인을 포함한 특사와 관련해 원론적 입장만 재확인했다.

설 특사가 무산되면 SK그룹이 상반기에 특사를 기대할 수 있는 시점은 3.1절이 유일하지만 이 또한 최태원 회장 석방에 대한 여론이 형성되지 않는다면 현실적으로 이뤄지지가 쉽지 않다.

물론 SK그룹은 최 회장이 특사가 아니더라도 가석방으로 풀려날 가능성에 기대를 걸 수 있다. 하지만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가석방을 위해 형기의 80%를 채워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가석방에 대한 기대를 품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최 회장이 부재가 장기화하면서 SK그룹의 순항을 놓고 평가가 엇갈린다.

SK그룹 내부에서 오너 부재상황이 길어질수록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 그룹의 미래가 불투명해질 수 있다고 불안감을 나타낸다.

그러나 SK이노베이션을 제외하고 SK하이닉스가 지난해 최대실적을 내는 등 SK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이 무리없이 경영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SK이노베이션의 부진은 정유산업 침체의 결과일 뿐이라는 것이다.

SK그룹은 최 회장이 부재한 지난 1년 동안 8개의 계열사를 인수하거나 설립하고 3개의 계열사를 정리했다. 또 SK네트웍스는 현재 KT렌탈 인수전에 뛰어든 상태이기도 하다.

올해 들어 대부분의 재벌그룹의 경우 시가총액이 줄고 있지만 SK그룹의 시가총액은 지난 22일 기준 1.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케미칼, 소재 국산화 움직임에 배터리 소재사업 확대기회 잡아
  2. 신동빈, '반롯데' 정서 무서움 절감하고 '공감'을 내걸다
  3. '어른 게임' 로한M, 플레이위드 살렸지만 사행성 조장은 우려 안아
  4. 제이앤케이히터 에스퓨얼셀, 수소경제정책의 수혜기업으로 꼽혀
  5. 우버,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손잡고 플랫폼사업으로 한국에 재진출 시도
  6.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손실 줄이기 위해 웅진코웨이 '조속매각' 부담
  7. 정재훈, 한수원 잇단 기술유출 의혹으로 보안부실 궁지에 몰려
  8. 내츄럴엔도텍 비피도, 건강기능식품 규제완화에 사업기회 넓어져
  9.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중형세단 최강자 위상 되찾기 속도붙여
  10. 임기 마지막 해 조용병, 아시아에서 신한금융 자리매김 성과에 매달려
TOP

인기기사

  1. 1 '3대 연예기획사' 판 깨지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몸집키우기 본격화
  2. 2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토요타 렉서스에 얼마나 다가섰나
  3. 3 [Who Is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4. 4 김범년, 한전KPS 경영평가 2년째 D등급에서 탈출구 찾기 쉽지않아
  5. 5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으로 5G스마트폰 절대강자 과시한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