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승희, 강원랜드 첫 임원인사로 논란의 중심에 서

김수진 기자
2015-01-30 14:25:21
0

함승희 강원랜드 사장이 취임한 뒤 실시한 첫 임원인사를 놓고 논란이 뜨겁다.

함 사장은 집행임원 5명을 공모로 뽑았는데 내부 출신을 1명만 선임하고 모두 외부출신으로 임명했다.

 
함승희, 강원랜드 첫 임원인사로 논란의 중심에 서
 

▲ 함승희 강원랜드 사장

강원랜드의 유착고리를 끊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평가도 나오지만 국방부나 국정원 출신이 포함돼  '관피아 인사'를 했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30일 강원랜드에 따르면 지난 21일 5명의 집행임원을 선임했다.

신임 집행임원은 성경철 전략기획본부장(전 강원랜드 재정운영실장), 홍종설 카지노본부장 (전 국방부 조사본부장), 백혜경 IT실장(현 KT 상무), 장홍균 시설관리실장(전 서울춘천고속도로 대표이사), 이도형 감사실장(전 국정원 국장) 등이다.

이번 집행임원은 공모를 통해 뽑혔다. 공모에 모두 109명이 지원해 경쟁률은 18대1이 넘었다.

강원랜드는 서류심사를 통해 면접 대상자를 선정하고 면접심사를 진행했다. 내부승진은 성철경 재정운영실장이 전략기획본부장으로 승진한 것이 유일했다. 다른 내부 공모자는 모두 탈락했다.

성 본부장은 강원랜드에서 16년간 근무하며 지역의 정서와 설립 목적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선임된 것으로 분석됐다.

IT실장에 백혜경(54) KT 상무가 선임돼 최초의 강원랜드 여성 임원이 됐다. 시설관리실장에 장홍균 전 서울춘천고속도로 대표이사가 선임됐다. 두 임원은 전문성이 높게 평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내외부의 전문가 집단을 대상으로 서류와 면접을 통해 엄정하게 선발했고, 해당분야의 전문성과 함께 도덕성, 소통능력이 중요한 판단기준이 됐다”고 밝혔다.

함 사장은 사장에 취임한 뒤 강원랜드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한 인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방부나 국정원 출신 등 카지노 업무와 무관한 인사들이 주요 보직에 임명돼 낙하산 인사가 이뤄진 것이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그동안 지역사회에서 강원랜드 집행임원 공모와 관련해 함 사장에게 내부승진 확대를 통해 인사혁신을 이뤄달라고 요청했다.

고한·사북·남면 지역 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는 지난 9일 강원랜드 집행임원 공모와 관련해 낸 성명에서 "폐광지역에 대한 이해와 지역을 대변할 수 있는 인사로 집행임원을 선임해 달라"라며 "이것이 현 사장의 경영방침인 공정하고 투명한 공익경영에 맞는 것"이라고 요청했다. 이 단체는 강원 정선군 폐광지역을 대표하는 사회단체다.

김진용 공추위 사무국장은 “아직 3명의 임원 선임이 이뤄지지 않은 만큼 나머지 임원 인사까지 지켜보고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랜드는 리조트본부장과 마케팅, 안전관리 등 3개 분야 집행임원을 놓고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재현 CJ 문화사업에 '프로듀스' 오점, CJENM 허민회 재신임 받을까
  2. 정몽규, 범현대가와 협력으로 아시아나항공 인수시너지 극대화할까
  3. 조원태, 한진그룹 경영효율 위해 어떤 사업과 자산 버릴까
  4. 이원희, 유럽에서 현대차의 전기차 가격경쟁력 확보 절실
  5. 박현주, 공정위 제재 가능성에 미래에셋대우 해외사업 주춤하나
  6. 젊은 디자인으로 태어난 기아차 새 K5, '형님차' 현대차 쏘나타 잡는다
  7. 원익IPS 케이씨텍,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정책에 사업기회 넓어져
  8. 꽉 막힌 문재인, 남북관계 꼬이고 한미외교 살얼음판
  9. [인터뷰] 김용태 “사모펀드법 고쳐 기업사냥꾼 불공정행위 막아야”
  10. 원종석, 신영증권의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상장 성공 '으쓱'
TOP

인기기사

  1. 1 카타르 LNG운반선 대거 발주 임박, 조선3사 수주기대 가득
  2. 2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3. 3 HDC아이콘트롤스, 아시아나IDT 합병해 성장정체 돌파구 마련하나 
  4. 4 [오늘Who] 서정진, 아픈 손가락 셀트리온스킨큐어 사업축소 수순
  5. 5 이재현 경영효율화 칼 빼들어, CJ그룹 임원들 연말인사 초긴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