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완수, 크라운제과 미니쉘에서 애벌레 나와 곤혹

김수정 기자
2015-01-19 12:58:57
1

크라운제과 제품인 초콜릿 과자 ‘미니쉘’에서 애벌레가 대량 발견됐다.

장완수 크라운제과 대표는 지난해 식중독균이 든 웨하스를 판매한 사실이 알려져 곤욕을 치렀는데 또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장완수, 크라운제과 미니쉘에서 애벌레 나와 곤혹
 

▲ 장완수 크라운제과 대표

1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 소비자가 슈퍼에서 사온 미니쉘 초콜릿에서 구더기 모양의 하얀 벌레가 산채로 꿈틀거리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구매자는 벌레가 발견되기 전 이미 몇 개를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된 초콜릿에 대해 판매한 슈퍼와 제조사의 주장은 엇갈린다. 판매자는 유통기한이 지나지도 않았고 관리에도 특별한 문제가 없다는 점을 들어 제조사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제조사인 크라운제과는 유통과정의 문제일 뿐 제조공정상 벌레가 들어갈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맞서고 있다.

크라운제과는 “제품 유통과정에서 단맛을 좋아하는 성충이 제품을 뚫고 들어가 그 안에 알을 낳고 부화해 애벌레가 된 것”이라며 “현재까지 식약처의 조사와 연구기관 조사결과도 제조과정이 아닌 유통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결론난 사안”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이런 ‘초콜릿 벌레’ 문제가 반복되는데도 뚜렷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제조사는 유통과정의 문제라며 포장재 강화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다.

관리당국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아직 조사에 나서지 않고 있으며 현재 관할인 마포구청 관할 부서에서 1차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식약처 관계자는 “지난 15일 접수된 것으로 안다”며 “현재 마포구청에서 1차적으로 소비자 조사를 벌인 뒤 정밀조사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크라운제과는 지난해 10월 ‘유기농 웨하스’와 ‘유기농 초코웨하스’의 웨하스 2종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미생물과 식중독균 검출을 확인하고도 판매금지 조치를 하지 않아 비난을 받았다.

장완수 크라운제과 대표는 식중독균이 포함된 유기농웨하스 유통 파문이 확산되자 지난해 10월10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해 “더 철저하게 식품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불과 석달 만에 다시 이번 ‘초콜릿 애벌레’ 문제가 불거져 식품위생 관리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크라운제과는 롯데제과, 오리온 등과 함께 국내 과자업계 '빅3' 업체다. 지난해 허니버터칩 돌풍을 일으킨 해태제과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2. 이부진, 호텔신라 신라면세점의 중국인 개별관광객 유치 위해 뛰어
  3.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코오롱티슈진 책임은 '고의 여부'에 판가름
  4.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5.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6. 시멘트 출하량 내년 반등 예상, 쌍용양회 아세아시멘트 수혜
  7. 하현회 LG유플러스 1년, 5:3:2의 통신시장 판 흔들다
  8. 정명준, 쎌바이오텍의 '프로바이오틱스 1위 명성' 되찾기 전력투구
  9. 윤종규 손태승, 생명보험사 인수 놓고 KB와 우리 경쟁하나
  10. 현대차 팰리세이드 인도 대기시간 열 달, 노조만의 문제 때문인가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이근식, SK바이오랜드 아토피 치료제 개발로 줄기세포사업 확장
  4. 4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5. 5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1개

바보들 | (61.38.234.121)   2015-01-19 15:47:17
소비자는 애벌래가 유통과정에서 나왔는지 제조시에 원래 있었는지 관심없다. 그런걸 먹을까봐 싫어하는거지. 매년 과장서 벌래 나온다는데, 유통과정이라서 그냥 넘어가나? 제대로 된 기업이라면, 그 유통과정의 누군가의 잘못을 찾아내서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