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그룹 전력 수요관리사업 진출

백설희 기자
2015-01-12 15:33:01
0

효성그룹이 프랑스 전문기업과 손잡고 전력 수요관리사업에 진출한다.

효성그룹은 12일 유럽 최대 전력 수요관리 전문기업인 에너지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11월 전력거래소가 개설한 국내 수요 자원거래시장에 수요관리사업자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현준, 효성그룹 전력 수요관리사업 진출
 

▲ 조현준 효성 사장

전력 수요자원 거래시장이란 절약한 전력을 되팔 수 있는 시장이다. 사업자들은 단독으로 거래시장에 참여할 수 없고 수요관리 사업자를 통해야 한다.

수요관리업자들은 계약을 맺은 사업자들에게 전력수요를 얼마나, 어떻게 감축해야 하는지 컨설팅해주고 전력거래소의 감축지시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력 수요자원 거래를 통해 전력수요가 급증해 공급에 차질이 발생하는 시기에 전력난을 해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국내에서 지난해 11월25일 전력거래소에서 모두 1550MW 규모의 수요자원 거래시장을 개설했다. 지난해 12월18일 첫 거래를 통해 166만kW 수준의 전력수요를 감축하는 효과를 냈다.

조현준 효성 사장은 “효성그룹의 계열사인 효성ITX가 보유한 클라우드 폴랫폼과 대용량 스토리지 분산처리 시스템 같은 사물인터넷 핵심기술을 접목해 고객의 에너지 사용패턴을 분석하고 수요를 제대로 예측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효성그룹은 이번 신사업 진출을 계기로 에너지저장장치(ESS)분야와 함께 에너지 솔루션사업을 다각화 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제천시장 이상천, 지역화폐 안착으로 지역경제 기여 가능성 확인
  2. 이용섭, 지역화폐 광주상생카드의 초기실적 낮아 체면 구겨
  3. 경기도 지역화폐 출발 좋아, '대선주자 이재명' 간판정책 되나
  4. 위메프, 배송경쟁에서 발빼고 '최저가' 내걸고 내실로 간다
  5. 유통회사 살아남기 경쟁, 가격보다 '빠른 배송'에 목숨을 걸다
  6. 배송강자 쿠팡, '1조 적자' 앞에서 두려움과 자신감 기로에 서다
  7. 문규영, 베트남에서 아주산업 돌파구 확대 위해 전력투구
  8. 한일시멘트, 시멘트 레미콘 모르타르 고른 매출구조로 수익방어
  9. 한상원, 한앤컴퍼니의 롯데카드 인수 위해 쌍용양회 매각하나
  10. 카드사, 수수료 인하에 수익 지키기 위해 허리띠 끝까지 졸라매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SM그룹 우오현, 호남정서 업고 아시아나항공 인수할까
  2. 2 KT&G, 폐쇄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로 미국 '쥴'에 맞불
  3. 3 LG전자, 0달러 'LG V50 씽큐'로 북미 5G스마트폰 선점 노려
  4. 4 [오늘Who] 박남춘, 셀트리온 투자로 인천 바이오클러스터 힘받아
  5. 5 민경준, 포항의 포스코케미칼 침상코크스공장 건설 요구에 난감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