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기프트 카드, 복제사건 또 발생

김민수 기자
2015-01-12 15:28:15
0

기프트카드의 허점을 악용한 복제사건이 5년 만에 다시 일어났다.

기프트카드의 보안문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12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박모씨는 지난달 29일 부천시 중동에 있는 상품권 판매소에서 20대 남성으로부터 우리BC기프트카드 50만 원권 24장을 1140만원에 사들였다.

 
불안한 기프트 카드, 복제사건 또 발생
 

▲ 기트트카드 복제사건이 일어났다

박씨는 이 기프트카드를 거래처에 되파는 과정에서 잔액이 0원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기프트카드는 복제된 것이었다.

박씨가 애초 복제된 카드를 살 때는 진짜 카드가 사용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금액이 전부 들어있는 것처럼 나온다. 그러나 복제카드를 판매한 뒤 진짜 카드로 결제를 해버리면 복제된 카드는 잔액이 0원이 된다.

박씨는 이 남성을 경찰에 사기혐의로 고소했다.

BC기프트카드가 무기명 선불카드이고 마그네틱 방식만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보완이 취약하다는 문제가 오래 전부터 제기됐다.

2010년에도 복제된 기프트카드 사기사건이 있었다. 2010년에 주로 국민BC(KB카드 분사 전) 기프트카드와 우리BC기프트카드의 불법복제가 빈번하게 일어났다.

피해자 박씨는 비씨카드에게 기프트카드에 IC칩을 탑재하라고 요구했지만 “한 번 쓰고 버리는 기프트카드에 복제를 막기 위해 IC칩을 탑재하면 마진이 안 남는다”는 말만 들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지금 당장 기프트카드를 IC칩을 탑재한 카드로 교체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프트카드를 IC칩 카드로 교체해도 무기명카드이기 때문에 문제가 쉽게 해결되기 어렵다”며 “한 번 쓰고 버리는 기프트카드의 특성상 비용적인 면에서 IC칩을 탑재할 필요가 있는지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IC칩을 장착한다고 해도 2018년 7월 이전까지 IC칩을 읽을 수 있는 단말기가 완전히 보급되지 않기 때문에 마그네틱 카드를 병용할 수밖에 없는 문제도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가짜 기프트카드 피해자를 구제해줄 수 있는지 법률검토를 하고 있다”며 “이런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 기프트카드를 반드시 카드사나 은행 창구에서 직접 구매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민수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태환, 롯데칠성음료 '아픈 손가락' 맥주사업 만회할 묘안 내놓을까
  2. 김범수, 텐센트 성공의 길 따라 카카오뱅크 키운다
  3. 신동빈, 한일관계 악화가 롯데에 줄 타격 최소화 부심
  4. 검찰총장 윤석열, 기업 불공정거래 검찰수사에 힘 싣나
  5. 정태영, 현대카드 프리미엄카드에 브랜드 자부심 지키다
  6. 현대차, 수소차 '넥쏘' 판매속도 못 따라잡는 충전인프라에 머리 아파
  7. 김종갑, 한전공대 정부 지원 나중에 받기로 해 주주 반발에 직면 가능성
  8. 고단한 고동진, 삼성전자 스마트폰 다시 화웨이 추격권에
  9. 에어버스 보유한 에어부산, 보잉 MAX 운항중단의 반사이익 커져
  10. 외국언론 “일본 수출규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일깨우는 전화위복”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4. 4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5. 5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