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기프트 카드, 복제사건 또 발생

김민수 기자
2015-01-12 15:28:15
0

기프트카드의 허점을 악용한 복제사건이 5년 만에 다시 일어났다.

기프트카드의 보안문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12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박모씨는 지난달 29일 부천시 중동에 있는 상품권 판매소에서 20대 남성으로부터 우리BC기프트카드 50만 원권 24장을 1140만원에 사들였다.

 
불안한 기프트 카드, 복제사건 또 발생
 

▲ 기트트카드 복제사건이 일어났다

박씨는 이 기프트카드를 거래처에 되파는 과정에서 잔액이 0원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기프트카드는 복제된 것이었다.

박씨가 애초 복제된 카드를 살 때는 진짜 카드가 사용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금액이 전부 들어있는 것처럼 나온다. 그러나 복제카드를 판매한 뒤 진짜 카드로 결제를 해버리면 복제된 카드는 잔액이 0원이 된다.

박씨는 이 남성을 경찰에 사기혐의로 고소했다.

BC기프트카드가 무기명 선불카드이고 마그네틱 방식만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보완이 취약하다는 문제가 오래 전부터 제기됐다.

2010년에도 복제된 기프트카드 사기사건이 있었다. 2010년에 주로 국민BC(KB카드 분사 전) 기프트카드와 우리BC기프트카드의 불법복제가 빈번하게 일어났다.

피해자 박씨는 비씨카드에게 기프트카드에 IC칩을 탑재하라고 요구했지만 “한 번 쓰고 버리는 기프트카드에 복제를 막기 위해 IC칩을 탑재하면 마진이 안 남는다”는 말만 들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지금 당장 기프트카드를 IC칩을 탑재한 카드로 교체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프트카드를 IC칩 카드로 교체해도 무기명카드이기 때문에 문제가 쉽게 해결되기 어렵다”며 “한 번 쓰고 버리는 기프트카드의 특성상 비용적인 면에서 IC칩을 탑재할 필요가 있는지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IC칩을 장착한다고 해도 2018년 7월 이전까지 IC칩을 읽을 수 있는 단말기가 완전히 보급되지 않기 때문에 마그네틱 카드를 병용할 수밖에 없는 문제도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가짜 기프트카드 피해자를 구제해줄 수 있는지 법률검토를 하고 있다”며 “이런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 기프트카드를 반드시 카드사나 은행 창구에서 직접 구매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민수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G화학, 중국 배터리업계 구조조정 다음 바라보며 현지공장 증설
  2. 안재현, SK건설 대표 연임해 해외사업 결실 기회 얻을 가능성 높아
  3. 아시아나항공 잇단 경영부실 악재로 매각가격에 영향 불가피
  4. 김범수 중국 텐센트 길 따라간다, 보험으로 카카오 금융사업 넓혀
  5. 조성욱 재벌개혁 의지 강해, 아시아나항공이 공정위 첫 본보기 되나
  6. 아시아나항공 숨은 부실 의구심, HDC현대산업개발 애경 완주할까
  7. 이랜드테마파크제주, 박성수의 오랜 꿈 '제주 애월복합단지' 보인다
  8. 현정은, 김정은 '금강산 메시지'에 현대아산 역할 찾을까
  9. 김지완, 인터넷은행 같은 BNK금융 모바일 통합플랫폼 만들고 싶다
  10. 이엠코리아 제이엔케이히터, 수소충전소 구축 본격화에 실적 기대 가득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진양곤, 신약 개발로 에이치엘비 코스닥 시총 1위 가나
  2. 2 대우조선해양 임단협 갈등 장기화, 이성근 수주 꼬일까 발만 '동동'
  3. 3 한국GM, 롯데렌터카와 전기차 '볼트EV' 우회 할인판매로 재고소진
  4. 4 [오늘Who] 삼성SDI 체질 확 바꾼 전영현, 대표 연임도 성공할까
  5. 5 아시아나항공 숨은 부실 의구심, HDC현대산업개발 애경 완주할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