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해수부 장관 사임, 정홍원 거취 주목

김디모데 기자
2014-12-23 15:59:17
0
 
이주영 해수부 장관 사임, 정홍원 거취 주목
 

▲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취임 292일 만에 사임했다.

이 장관은 윤진숙 전 장관의 뒤를 이어 해수부를 맡아 취임 한 달만에 세월호 사고가 터지면서 사고수습에 매달려왔다.

이 장관은 세월호 사고를 수습한 뒤 물러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혀왔는데 마침내 무거운 짐을 내려놓게 됐다.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이주영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이 장관이 장관직에서 물러나게 됐다”며 “앞으로 어느 자리에서든 나라를 위해 더 큰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로 해수부가 어려울 때 이 장관이 진도 팽목항에서 136일 동안 현장을 지키며 사고수습에 헌신하는 모습에 유가족과 국민들이 큰 감동을 받았다”며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하는 공직자의 참된 모습을 보여줬다”고 치하했다.

이 장관은 3월 취임한 지 한 달 여 만에 세월호 사고가 터진 뒤 서울보다 진도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며 사고대책본부장 역할을 감당했다.

이 때문에 여야를 가리지 않고 이 장관에게 격려와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민홍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현장에서 사고수습에 노력하고 있는 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사고수습이 끝나면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 6월 개각 때 유임됐지만 이 장관은 박 대통령에게 사임의사를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세월호 수색작업이 중단되면서 이 장관이 사퇴하기로 마음을 굳히고 이를 박 대통령이 수락한 것으로 보인다.

이 장관은 사임 뒤 국회에 복귀한다. 이 장관은 16~19대 4선 의원으로 한나라당 원내부총무와 최고위원 등을 역임했다. 이 장관이 원내대표에 도전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 장관 원내대표설이 나오는 것은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정홍원 총리 후임으로 국무총리로 발탁될 것이라는 관측 때문이다. 이 장관 사임으로 청와대가 개각을 실시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이 장관 사임을 발표하며 “다른 국무위원들도 진인사대천명의 자세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는 개각을 암시하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개각이 이뤄질 경우 이 장관과 함께 세월호 책임론에 올라 있는 정 총리의 교체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정 총리 후임으로 최경환·황우여 부총리와 손발을 맞출 수 있는 정치권의 중진인사의 발탁이 점쳐진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정기선 경영권 승계 준비작업"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 올라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5.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에서 체르노빌 아닌 후쿠시마 기억해야
  6. 정부 신도시 교통망 확충계획에 '대아티아이' 철도신호사업도 수혜
  7. ‘쥴’ 출시 계기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담뱃세율 인상 추진될 가능성
  8. 최태원의 사회적가치, SK 계열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돌아오다
  9. 권세창, 한미약품 글로벌 매출 1조 당뇨 신약에 '성큼'
  10. 경영개선 다 이행했다는 진에어, 이제 국토교통부가 답할 때다
TOP

인기기사

  1. 1 최종구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너무 만만하게 봤다
  2. 2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설계 강화 위해 해외기업 인수 나설 듯
  3. 3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경영', 그러나 김종갑은 늘 서울출장 중
  4. 4 [오늘Who] 안재현, SK건설 노동자 추락사고로 최태원 볼 낯 없다
  5. 5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