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성공, 잡스의 애플을 팀 쿡의 애플로 만들어

이민재 기자
2014-12-12 12:33:18
0

 
아이폰6 성공, 잡스의 애플을 팀 쿡의 애플로 만들어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영국 경제전문지 파이낸셜타임스(FT)로부터 ‘올해의 인물’로 뽑혔다.

전임 CEO인 스티브 잡스의 그늘에서 벗어나 독자적 경영 스타일로 애플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쿡 CEO가 올해 애플의 실적을 최고치로 끌어올린 점을 높게 평가하며 그를 올해의 인물로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파이낸셜타임스는 “투자자들은 3년 전 스티브 잡스가 사망했을 때 애플이 잡스 없이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며 “하지만 팀 쿡은 흔들리지 않고 애플에 가치를 심으며 올해 최고 실적을 거뒀다”고 말했다.

팀 쿡 CEO는 잡스가 사망하기 두 달 전인 2011년 8월 애플의 새로운 수장에 임명됐다.

팀 쿡 CEO는 항상 잡스와 비교되며 한동안 ‘만년 2인자’라는 꼬리표를 쉽게 떼지 못했다.

2012년과 지난해 화면을 4인치로 키운 아이폰5와 아이폰5S를 발표했을 때 잡스의 ‘혁신정신’이 없는 제품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일부 애플 팬들은 전작인 아이폰4S를 ‘잡스의 유작’이라 부르며 더 높이 평가했다.

팀 쿡 CEO가 기업 인수합병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자사주 매입 등 주주친화적 정책을 펼치며 잡스와 다른 색깔을 내려고 할 때도 “잡스라면 그러지 않았을 것”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애플이 지난 9월 공개한 아이폰6이 세계적으로 엄청난 성공을 거두자 팀 쿡 CEO에 대한 부정적 시선이 사라지게 됐다고 파이낸셜타임스는 보도했다. 대화면 스마트폰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아이폰 판매량은 올 4분기 7천만 대를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팀 쿡 CEO의 리더십에 의문을 제기하는 투자자들도 거의 사라졌다.

애플 주가는 올해에만 50% 가까이 상승했다. 애플 시가총액은 11월 말 한 때 미국 증시 사상 최초로 7천억 달러를 돌파하기도 했다. 잡스 시절과 비교하면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팀 쿡 CEO는 웨어러블 기기인 ‘애플워치’와 모바일 결제서비스인 ‘애플페이’를 선보이며 잡스에 비해 부족한 점으로 지적받아온 혁신정신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애플워치는 지난달 미국 타임지로부터 올해의 발명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팀 쿡 CEO가 지난 10월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당당하게 밝힌 점도 높게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팀 쿡 CEO는 “내가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공개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었다”며 “하지만 나처럼 성적 정체성 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기 위해 커밍아웃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본인과 회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음에도 쿡은 말하기 힘든 사실을 소신 있게 공개했다”며 “그동안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아온 실리콘밸리 기업들에 신선한 충격을 줬다”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민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정기선 경영권 승계 준비작업"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 올라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5.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에서 체르노빌 아닌 후쿠시마 기억해야
  6. 정부 신도시 교통망 확충계획에 '대아티아이' 철도신호사업도 수혜
  7. ‘쥴’ 출시 계기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담뱃세율 인상 추진될 가능성
  8. 최태원의 사회적가치, SK 계열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돌아오다
  9. 권세창, 한미약품 글로벌 매출 1조 당뇨 신약에 '성큼'
  10. 경영개선 다 이행했다는 진에어, 이제 국토교통부가 답할 때다
TOP

인기기사

  1. 1 최종구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너무 만만하게 봤다
  2. 2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설계 강화 위해 해외기업 인수 나설 듯
  3. 3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경영', 그러나 김종갑은 늘 서울출장 중
  4. 4 [오늘Who] 안재현, SK건설 노동자 추락사고로 최태원 볼 낯 없다
  5. 5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