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정 "서울시향 갈등 배후에 정명훈 있다"

김디모데 기자
2014-12-05 14:50:08
0
 
박현정 "서울시향 갈등 배후에 정명훈 있다"
 

▲ 박현정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왼쪽)와 정명훈 예술감독

서울시립교향악단이 내부갈등에 시달리고 있다. 서울시립교향악단 직원들이 박현정 대표의 폭언을 폭로하자 박 대표가 그 배후에 정명훈 예술감독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현정 서울시향 대표는 5일 기자회견을 열어 박 대표가 폭언과 인사전횡을 저질렀다는 서울시향 직원들의 폭로에 대해 해명했다.

박 대표는 아는 사람의 자녀나 제자를 정식 절차를 거치지 않고 채용하거나 인사규정을 고치는 등 인사전횡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는 폭언에 대해 “정제된 언어를 썼어야 했다”며 “본의 아니게 상처받은 사람이 있다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박 대표는 “구체적으로 언제 어떻게 한 것인지 같이 얘기해 보고 싶다”며 “어떤 맥락에서 한 말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서울시향을 바꾸려는 노력이 갈등을 낳으면서 직원들의 폭로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울시향은 9년간 사조직처럼 운영됐다”며 “취임 뒤 방만하고 비효율적 조직문화에 세금이 이렇게 쓰이고 있다는데 놀랐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런 문화에 익숙한 사람들을 체계화하고 시스템화하려는 의도가 갈등을 빚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사무국 직원들의 폭로는 날 음해하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표는 “감사원 감사를 비롯해 검찰 조사, 삼자 대면 등 적극적으로 조사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감사원은 지난 2일 서울시향에 대한 감사에 들어갔다.

박 대표는 정명훈 예술감독이 배후에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느낀다”고 답변했다.

정 감독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박 대표와 일을 못하겠으니 재계약을 원하면 12월 초까지 박 대표를 정리해 줄 것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정 감독이 새로 계약서를 쓰는데 내가 대표에 있으면 내용이 제한될 수 있어 그렇게 말한 것”이라며 “박 시장이 이에 부응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감독의 임기는 이달 말까지다. 박 대표의 임기는 2016년 1월까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정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은 정기선 경영권 승계 준비작업"
  2.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중공업 지원 우려에도 자금조달 순항
  3.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4.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5.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6. 정원재, 롯데카드와 협업으로 우리카드 실적반등 발판 마련하나
  7.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에서 체르노빌 아닌 후쿠시마 기억해야
  8. ‘쥴’ 출시 계기로 액상형 전자담배의 담뱃세율 인상 추진될 가능성
  9. 최태원의 사회적가치, SK 계열사의 새 성장동력으로 돌아오다
  10. 권세창, 한미약품 글로벌 매출 1조 당뇨 신약에 '성큼'
TOP

인기기사

  1. 1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2. 2 김태한 구속 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도 뿌리째 흔들
  3. 3 [Who Is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4. 4 [Who Is ?] 박서원 두산 전무
  5. 5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