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맥주 매출이 소주 매출 추월

김수진 기자
2014-12-01 17:18:23
0

이마트에서 올해 하반기 수입맥주 매출이 소주 매출을 뛰어넘었다.

이마트는 올해 7월부터 11월28일까지 수입맥주 매출(288억 원)이 소주 매출(280억 원)을 넘어섰다고 1일 밝혔다.

 
수입맥주 매출이 소주 매출 추월
 

▲ 1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젊은 고객이 수입 맥주를 고르고 있다.

수입맥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증가했다. 소주 매출이 2.8% 상승한 것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

이마트는 연말에 수입맥주 판매량이 더 증가하기 때문에 소주와 수입맥주 간 격차가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국산맥주의 경우 매출 규모는 가장 크다. 그러나 올해 하반기 매출은 지난해보다 4.9% 감소했다.

주류부문 내 매출비중에서 수입맥주는 2012년 하반기 전체의 11.7%의 비중을 차지했다. 올해는 5%포인트 가량 늘어 16.6%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소주는 1.7%포인트 늘어난 16.2%를 기록했다. 국산맥주는 30.7%로 3%포인트 가까이 감소했다.

주류업계 관계자들은 수입맥주의 인기가 높은 것은 맥주의 맛을 즐기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다양한 맥주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지난 10월 이마트가 단독으로 선보인 ‘씨에라 네바다 페일 에일’, ‘도그피쉬 헤드 90미닛츠 IPA’, ‘파이어스톤 더블 배럴 에일’ 등의 수제맥주는 선보인지 한 달 만에 1만 병 넘게 팔렸다.

이마트는 이달 10일까지 20여 종의 수입맥주를 최대 54%까지 할인판매한다.

이마트 수입맥주담당 바이어는 "수입맥주의 경우 주류 카테고리에서 최근 3년 동안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다"며 "수제맥주처럼 특화된 맥주를 더 많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미국의 이란 강경노선 탓에 아시아나항공 몸값 더 낮아질 수도
  2. 삼성전자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A30', 고동진 약속 지켜 판매호조
  3. 김택진, 엔씨소프트 '과금논란' 줄여야 규제완화 요구 진실해져
  4. 권봉석 '사업은 현실', ‘V50’으로 LG 스마트폰 활로 열어
  5. CJ푸드빌 인천공항점도 철수, 정성필 적자사업 정리에 매진
  6. 이갑수, 트레이더스만으로 이마트 실적부진 돌파구 삼기 어려워
  7. 금춘수, 바람 잘 날 없는 한화 계열사 안전사고에 부담
  8.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9.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10. 금감원, 개인사업자대출 부실 위험에 저축은행도 종합검사 겨냥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한상원, 한앤컴퍼니의 롯데카드 인수 위해 쌍용양회 매각하나
  3. 3 배송강자 쿠팡, '1조 적자'로 두려움과 자신감의 기로에 서다
  4. 4 박남춘, 인천 쓰레기 처리 위해 청라소각장 증설로 돌아서나
  5. 5 삼성전자 LG전자, 접는 스마트폰에서 우위 차지 장담 못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