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맥주 매출이 소주 매출 추월

김수진 기자
2014-12-01 17:18:23
0

이마트에서 올해 하반기 수입맥주 매출이 소주 매출을 뛰어넘었다.

이마트는 올해 7월부터 11월28일까지 수입맥주 매출(288억 원)이 소주 매출(280억 원)을 넘어섰다고 1일 밝혔다.

 
수입맥주 매출이 소주 매출 추월
 

▲ 1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젊은 고객이 수입 맥주를 고르고 있다.

수입맥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증가했다. 소주 매출이 2.8% 상승한 것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

이마트는 연말에 수입맥주 판매량이 더 증가하기 때문에 소주와 수입맥주 간 격차가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국산맥주의 경우 매출 규모는 가장 크다. 그러나 올해 하반기 매출은 지난해보다 4.9% 감소했다.

주류부문 내 매출비중에서 수입맥주는 2012년 하반기 전체의 11.7%의 비중을 차지했다. 올해는 5%포인트 가량 늘어 16.6%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소주는 1.7%포인트 늘어난 16.2%를 기록했다. 국산맥주는 30.7%로 3%포인트 가까이 감소했다.

주류업계 관계자들은 수입맥주의 인기가 높은 것은 맥주의 맛을 즐기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다양한 맥주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지난 10월 이마트가 단독으로 선보인 ‘씨에라 네바다 페일 에일’, ‘도그피쉬 헤드 90미닛츠 IPA’, ‘파이어스톤 더블 배럴 에일’ 등의 수제맥주는 선보인지 한 달 만에 1만 병 넘게 팔렸다.

이마트는 이달 10일까지 20여 종의 수입맥주를 최대 54%까지 할인판매한다.

이마트 수입맥주담당 바이어는 "수입맥주의 경우 주류 카테고리에서 최근 3년 동안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다"며 "수제맥주처럼 특화된 맥주를 더 많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EO톡톡] 김상조, 이재용의 삼성 컨트롤타워 부활 위한 멍석 까나
  2. "셀트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부터 제2의 성장기 가능
  3. 카카오 목표주가 상향, 카카오페이지와 톡비즈보드 매출 증가
  4. '3대 연예기획사' 판 깨지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몸집키우기 본격화
  5. 김정태 지성규, 하나금융그룹 계열사 역량 모아 스타트업 투자 확대
  6. 정재훈, 한수원의 새만금 태양광 탄력받아 ‘종합에너지회사’로 나아가
  7. 김태한 구속영장 기각으로 이재용 경영권 승계 겨냥한 검찰수사 '차질'
  8. 현대기아차, 미국에서 품질평가 '우수'에도 과거 품질 집단소송은 부담
  9. 현대차 기아차, 품질과 SUV로 미국 자동차시장 둔화 이겨내다
  10.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토요타 렉서스에 얼마나 다가섰나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토요타 렉서스에 얼마나 다가섰나
  2. 2 '3대 연예기획사' 판 깨지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몸집키우기 본격화
  3. 3 김범년, 한전KPS 경영평가 2년째 D등급에서 탈출구 찾기 쉽지않아
  4. 4 7월 넷째 주 무더위 다시 찾아와, 수요일 24일부터 곳곳에 장맛비
  5. 5 정재훈, 한수원의 새만금 태양광 탄력받아 ‘종합에너지회사’로 나아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