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호, 한진중공업 2억달러 선박3척 수주

장윤경 기자
2014-11-05 16:58:05
0

한진중공업이 2억달러 규모의 선박 3척 수주에 성공했다.

조남호 회장은 계속 적자를 보고 있는 한진중공업을 흑자로 돌려세우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조남호, 한진중공업 2억달러 선박3척 수주
 

▲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

한진중공업은 최근 유럽 선주로부터 18만 톤급 벌크선 2척과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차기고속정(PKX-B)1번함 1척 등 모두 3척을 2억 달러에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18만 톤급 벌크선은 길이 292m, 폭 45m에 15노트의 속력으로 운행되는 최신 선형이다. 이 선박은 영도조선소에서 건조한 뒤 2016년 말 인도된다.

한진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차기고속정(PKX-B)은 300톤급으로 76mm 함포와 유도 로켓까지 장착해 지상지원 능력까지 갖추고 있다. 이 차기고속정이 전력화되면 북방한계선 부근에서 도발상황이 발생했을 때 즉각대응이 가능하다.

한진중공업은 “이번 벌크선 수주 성사는 기존 선주사가 동일선박을 발주한 뒤 건조선박에 만족감을 표시하면서 추가계약을 희망한 경우로 앞으로 동형선 연속 건조에 따른 수익증대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진중공업은 해군이 현재 사용하고 있는 노후화된 고속정을 대체하기 위한 차기고속정사업에서 선도함인 1번함의 건조사로 선정됐다.

한진중공업은 2005년에도 해군의 최신예 유도탄고속함 사업에서도 1번함인 윤영하함의 기본설계와 건조를 맡아 해군에 인도했고 그뒤 후속함 등 총 8척의 유도탄 고속함을 건조했다.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는 지난해 특수선을 포함해 모두 15척의 물량을 수주한 데 이어 올해 들어서 18만 톤급 벌크선 2척과 세계 최초로 LNG 벙커링선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이번에 3척의 일감을 추가하며 2년치 조업물량을 확보했다.

한진중공업은 이런 수주실적을 바탕으로 흑자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영업손실 351억 원을 내는 등 계속 적자를 보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실적부진에 따른 유동성 악화 때문에 지난 4월 재무구조개선약정 체결대상에 포함돼 자산매각 등을 추진해 왔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일평, LG전자 인공지능 반도체로 시스템반도체사업 초석 다져
  2. 정부의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에 마크로젠 수혜 기대 부풀어
  3. [인터뷰] 경실련 권오인 “비지배주주가 사외이사 뽑도록 해야”
  4. 포스코 현대제철, 지자체의 조업정지처분 막기 위해 총력전
  5. 월드투어 기록 바꿔쓰는 방탄소년단에게서 무얼 벤치마킹할 것인가
  6. 현대차 인도 맡은 김선섭, 경형 SUV 베뉴에 큰 기대
  7. 삼성전자, 중국의 낸드플래시 추격에 대규모 투자로 방어전선 구축
  8. 이수진, 압타바이오 상장해 난치성 항암제 개발에 날개 달아
  9. '리디노미네이션' 가짜뉴스 유포로 누가 이익을 얻는가
  10. 한국전력 나주본사는 비상상황, 그러나 김종갑은 항상 서울 출장중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박원순, 덴마크 왕세자 부부에게 서울 명예시민증 수여
  3. 3 SK건설 공사현장에서 협력업체 노동자 추락해 사망
  4. 4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5. 5 문재인 지지율 49.4%로 올라, 긍정평가가 부정평가 계속 앞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