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주, IBK기업은행 3분기 실적도 순항

이규연 기자
2014-10-31 15:53:38
0

IBK기업은행이 중소기업대출 성장에 힘입어 3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냈다.

IBK기업은행은 증권과 캐피탈 등 자회사를 포함한 올해 3분기 연결기준으로 순이익 2338억 원을 냈다고 31일 밝혔다.

 
권선주, IBK기업은행 3분기 실적도 순항
 

▲ 권선주 IBK기업은행장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늘어난 것이다.올해 3분기까지의 연결기준 누적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5% 늘어난 8533억 원이다.

IBK기업은행은 “대출이 안정적으로 성장한 데다 개인고객 기반이 확대됐고 저원가성 예금도 증가해 실적이 호전됐다”고 말했다.

주요 계열사인 기업은행은 3분기에 순이익 2031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순이익이 6.6% 증가했다. 3분기까지의 누적기준 순이익은 780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8% 늘어났다.

은행의 수익지표인 순이자마진은 지난 2분기보다 0.01%포인트 오른 1.97%였다. 연체율은 0.7%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07%포인트 증가했다. 자산건전성을 가리키는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66%였다.

특히 기업은행은 3분기에 중소기업대출 시장점유율 22.5%로 업계 1위를 유지했다. 3분기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114조6천억 원으로 지난해 12월보다 5.3% 증가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국내외 경기가 여전히 좋지 않고 환율도 불안요인이나 선제적으로 건전성을 관리하고 기술금융 시장에서 앞서나가 중소기업금융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2. 이부진, 호텔신라 신라면세점의 중국인 개별관광객 유치 위해 뛰어
  3.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코오롱티슈진 책임은 '고의 여부'에 판가름
  4.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5.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수출확대 위한 방사청 지원받아
  6. 시멘트 출하량 내년 반등 예상, 쌍용양회 아세아시멘트 수혜
  7. 하현회 LG유플러스 1년, 5:3:2의 통신시장 판 흔들다
  8. 정명준, 쎌바이오텍의 '프로바이오틱스 1위 명성' 되찾기 전력투구
  9. 윤종규 손태승, 생명보험사 인수 놓고 KB와 우리 경쟁하나
  10. 현대차 팰리세이드 인도 대기시간 열 달, 노조만의 문제 때문인가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8%로 하락, 일본 경제보복 우려 확산
  2. 2 권혁빈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 중국흥행은 '독 든 성배'였나
  3. 3 셀트리온, 미국에서 램시마SC 판매 확대 위해 신약으로 허가신청 추진
  4. 4 이근식, SK바이오랜드 아토피 치료제 개발로 줄기세포사업 확장
  5. 5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먼저 세우고 개교 뒤 정부에서 지원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