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판매 늘어 잔업 특근 재개

임수정 기자
2014-10-16 14:15:25
0
 
르노삼성차, 판매 늘어 잔업 특근 재개
 

▲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근로자가 조립라인에서 생산작업을 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11개월 만에 잔업과 특근을 재개한다. 국내시장에서 신차수요가 높아지고 해외수출 물량도 늘어나면서 생산확대에 나선 것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16일부터 부산공장에서 잔업과 특근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11월 내수침체와 수출물량 감소로 잔업과 특근을 잠정중단했다.

평일 잔업은 현재 주, 야간조가 각각 8시간씩 근무하던 데서 각 조가 1시간씩 추가근무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특근은 10월 기본 근무일 21일 외에 주간조가 4일, 야간조가 3일을 추가근무하는 형태로 재개한다.

최근 국내에서 출시된 SM5 디젤모델과 뉴 SM7 노바가 인기를 끌고 있고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까지 생산하게 되면서 잔업과 특근을 재개했다고 르노삼성차는 밝혔다.

잔업과 특근 재개로 증산효과는 5천 대로 추산된다. 르노삼성차는 잔업과 특근 재개로 이달 생산량이 2만2천 대를 넘어서 3년 만에 월간 최대 생산량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오직렬 제조본부장 부사장은 “신제품 출시 및 수출물량 확대로 작년보다 생산량이 두 배 가까이 증가함에 따라 10월부터 주야간 잔업을 재개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품질과 정확한 납기준수로 고객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쿠팡, 수익성 증명 요구와 '계획된 적자' 사이에서 어떤 선택할까
  2. 메지온 심장질환 치료제 곧 임상발표, 기업가치 지나친 고평가 시선도
  3. 애플 5G아이폰의 카메라 성능 강화, LG이노텍 내년 실적 신기록 도전
  4. 삼성전자, 다음 폴더블 스마트폰의 접는 방향 놓고 안과 밖 고심 깊어
  5. [CEO&주가] 이우현 폴리실리콘 겨울 버텨, OCI 주가 화려한 봄 꿈꿔
  6. 만도 목표주가 상향, “현대기아차에 운전자보조시스템 공급 늘어”
  7. "제주항공 주가 상승 전망", 아시아나항공 인수 무산은 오히려 호재
  8. HDC현대산업개발 주식 매수의견 유지,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변수"
  9. AJ렌터카 주식 매수의견 나와, "SK렌터카와 통합으로 시너지 커져"
  10. 아시아나항공 직원들, 재무구조 탄탄한 새 주인 현대산업개발에 안도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2. 2 [Who Is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3. 3 외국언론 “삼성전자, 다음 폴더블폰에 강화유리 써 내구성 높일 듯”
  4. 4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리려 '2위 인수자'도 선정할까
  5. 5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만나면 대한항공과 다시 어깨 나란히 할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