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압승, '어이없는' 김황식

김디모데 기자
2014-05-12 18:28:49
0
 
정몽준 압승, '어이없는' 김황식
 

▲ 정몽준 의원이 12일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서울시장 최종후보로 선출됐다. <뉴시스>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정몽준 후보가 압승했다. 서울시장을 놓고 박원순 시장과 정몽준 후보 사이의 빅매치가 열린다.


서울시장 후보들이 결정됨에 따라 6월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선거의 후보 윤곽이 거의 드러났다.


정 후보는 12일 오후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경선에서 김황식 후보와 이혜훈 후보를 누르고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됐다.


정 후보는 4498표 가운데 3198표를 획득하며 71.1%의 압도적 득표율을 보였다. 2위 김 후보는 958표, 이 후보는 342표에 그쳤다. 경선 반영 비율은 대의원 투표 20%, 당원투표 30%, 국민선거인단투표 30%, 여론조사 20%로 구성됐다.


정 후보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새누리당 예비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박원순 시장과 2자대결에서 대등하게 겨룰만한 인물로 꼽혔다. 3월 중앙일보와 한국갤럽의 조사에서 0.4%포인트 차이로 오차범위 내에서 박 시장이 정 후보를 아슬아슬하게 앞서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 1~5일 실시한 조사에서 격차가 조금 더 벌어져 박 시장이 정 후보에 6.4%포인트 앞섰다.


정 후보는 경선투표를 앞두고 터진 가족들의 부적절한 발언이 여론의 질타를 받으며 악재로 작용했지만 이를 이겨냈다. 지난달 18일 정 후보의 막내아들 정예선 씨가 자신의 SNS에서 ‘국민 정서가 미개하다’고 발언하며 논란을 빚었다. 정 후보는 즉각 사과해 진화했다.


그런데 최근 부인 김영명씨의 말이 문제가 됐다. 11일 김씨는 아들의 발언에 대해 옹호하는 듯한 말을 하며 “시기가 안 좋았고 어린아이다 보니 말 선택이 안 좋았다”고 말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김 후보는 위험을 감수하고 이른바 ‘박심 마케팅’을 펼쳤지만 기대 이하의 득표를 했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당원들이 박심보다 인지도를 보고 투표했다”며 “의원들 지지와 별개로 현장 투표자들은 다른 선택을 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가 확정됨에 따라 6.4 지방선거에 나설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후보 라인업이 전북 한 곳만 빼고 모두 결정됐다. 새정치민주연합 전북지사 후보는 13일 경선을 통해 결정된다.


특히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두 당은 물러설 수 없는 승부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에서 10일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가 확정됐고 11일 새정치민주연합 김진표 후보가 결정돼 경복고 선후배 대결이 펼쳐지게 됐다. 여론조사에서 남 후보가 김 후보를 앞서고 있으나 관록있는 김 후보의 뒷심을 무시할 수 없어 혼전이 점쳐진다.


인천시의 경우 경선에서 안상수 전 인천시장을 꺾은 새누리당 유정복 후보가 현직 새정치민주연합 송영길 시장에게 도전한다. 세월호 사고가 터지기 전 유 후보는 송 시장과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 양상이었으나 사고 이후 다소 지지율이 하락해 남은 기간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여야의 텃밭 가운데 관심이 쏠리는 곳은 광주와 부산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이 지지율이 높지 않은 윤장현 후보를 전략공천한 광주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강운태 현 광주시장이 선거 판세를 뒤흔들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은 새누리당 서병수 의원이 후보로 나섰는데 김영춘 새정치민주연합 후보와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단일화를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몽준 압승, '어이없는' 김황식
 

▲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광역단체장 후보

v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케미칼, 소재 국산화 움직임에 배터리 소재사업 확대기회 잡아
  2. 신동빈, '반롯데' 정서 무서움 절감하고 '공감'을 내걸다
  3. '어른 게임' 로한M, 플레이위드 살렸지만 사행성 조장은 우려 안아
  4. 제이앤케이히터 에스퓨얼셀, 수소경제정책의 수혜기업으로 꼽혀
  5. 우버,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손잡고 플랫폼사업으로 한국에 재진출 시도
  6.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손실 줄이기 위해 웅진코웨이 '조속매각' 부담
  7. 정재훈, 한수원 잇단 기술유출 의혹으로 보안부실 궁지에 몰려
  8. 내츄럴엔도텍 비피도, 건강기능식품 규제완화에 사업기회 넓어져
  9.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중형세단 최강자 위상 되찾기 속도붙여
  10. 임기 마지막 해 조용병, 아시아에서 신한금융 자리매김 성과에 매달려
TOP

인기기사

  1. 1 '3대 연예기획사' 판 깨지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몸집키우기 본격화
  2. 2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토요타 렉서스에 얼마나 다가섰나
  3. 3 [Who Is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4. 4 김범년, 한전KPS 경영평가 2년째 D등급에서 탈출구 찾기 쉽지않아
  5. 5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으로 5G스마트폰 절대강자 과시한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