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모바일 앱 개발사 ‘숨통 틔우기’

박은희 기자
2014-02-11 17:22:14
0

정부가 모바일 앱 개발사들의 수익 늘리기에 나선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사와 플랫폼 업체간의 수수료 구조 조정 작업에 들어가면서다. 각종 수수료를 때고 나면 전체 매출의 4분의 1 가량을 손에 쥘 수 있었던 모바일 앱 개발사들의 수익이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의 모바일 앱 개발사 ‘숨통 틔우기’
 

▲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11일 업계에 따르면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르면 3월 ‘인터넷 서비스 플랫폼(이하 인터넷 플랫폼) 산업 발전 전략’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이 안에는 ’플랫폼-개발사간 수익배분을 위한 가이드라인‘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가이드라인 제정은 모바일 플랫폼의 수익 배분 형평성 논란을 해결하고 플랫폼-개발사간 상생모델을 제시하기 위한 것으로 정부가 모바일 플랫폼에 대한 수익배분 지침을 마련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모바일 앱 개발사들은 자신들의 앱을 소비자에게 선보이기 위해 구글, 애플 등 1차 모바일 플랫폼과 카카오 등 2차 채널링 업체, 3차 퍼블리셔(유통사) 등에 수수료를 지불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플랫폼 업체 대 개발사의 수익배분 비율이 ‘3대7’로 공식화되면서 앱 개발사들의 불만이 커졌다. 2차 플랫폼 업체인 카카오는 채널링 수수료로 21%를 가져간다.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수익의 30%를 떼어간 뒤 카카오가 나머지 70%에서 30%를 가져 가는 셈이다.

따라서 앱 개발사들은 잘 팔아도 수익률에 제한을 받을 수밖에 없다. 그나마도 퍼블리셔와 계약을 맺은 개발사는 다시 수익을 나누게 돼 있어 수익 배분율이 25% 수준이다. 거기에 앱 개발사가 늘고 타 개발사들과의 경쟁을 위해 마케팅비에 대한 부담이 커지면서 모바일 플랫폼 수수료에 대한 볼 멘 소리가 터져 나왔다.


앱 개발사들의 불만이 증폭하면서 2차 플랫폼 업체인 네이버와 카카오 등은 자발적인 변화를 꾀하고 있는 상황이다.


네이버는 2012년 시범서비스 형태로 ‘네이버 앱스토어’를 선보이면서 수수료를 20%로 책정했다. 최근 네이버는 해당 앱을 다운받은 이용자에게 10%를 되돌려주는 방식으로 수수료를 10%대로 낮췄다. 카카오도 구글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 측은 공식적으로는 부인하고 있으나 티스토어 인수 또는 자체 앱스토어 설립을 추진 중이라는 이야기가 업계 안팎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아프리카TV 게임센터 등 다른 모바일게임 역시 수수료를 카카오보다 낮게 책정하는 등 수수료 인하에 동참하는 분위기다.


정부는 이번 가이드라인에서 모바일 플랫폼과 개발사간 수익 배분을 포함해 플랫폼-개발-서비스 등 인터넷 산업 전반에 걸쳐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가 차원에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은 그동안의 관행을 바로잡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그러나 1차 플랫폼 업체인 구글과 애플 등에 대한 제제나 조치가 있어야 보다 큰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v

이 기사는 꼭!

  1.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왜 인터넷전문은행 문턱 못 넘었나
  2. LG디스플레이, 거세지는 화웨이 압박에 중소형 올레드사업 '어려움'
  3. KT&G, '릴 베이퍼' 내놓으며 액상형 전자담배시장 선점에 총력
  4. 신일산업, '공기청정 서큘레이터' 기능 차별화로 경쟁력 확보
  5. 카드업황은 최악인데 여신금융협회장는 선거는 '북적', 왜 몰렸을까
  6. '모바일 대응 늦었다' 권이형, 엠게임 블록체인은 공격적 베팅
  7. 김유라, 한빛소프트 미래를 게임과 블록체인 융합에 걸다
  8. 중소게임사는 블록체인 접목에 적극, 대형게임사는 아직 관망
  9. 항만산업에 부는 스마트 바람, 부산 인천 울산 경쟁력 강화 잰걸음
  10. 김상우, 대림산업 명운 걸고 ‘미국 석유화학단지’에 집중한다
TOP

인기기사

  1. 1 '스타일난다' 김소희와 '부건에프엔씨' 임블리는 무엇이 달랐나
  2. 2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수주 좌우할 화물창기술 검증대에 올라
  3. 3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회생하는 매각으로 산업은행 원죄 씻어야
  4. 4 [Who Is ?]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
  5. 5 해외언론 “그리스 선사, 대우조선해양에 LNG운반선 발주 준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