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트럼프, 김정은에게 “신속하게 행동에 나서 합의 이뤄야”
윤준영 기자  junyoung@businesspost.co.kr  |  2019-11-18 08:12: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남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트위터를 통해 “당신은 신속하게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며 “곧 보자”라고 말했다.
 
▲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는 북한과 미국이 조만간 3차 정상회담을 벌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의 연합공중훈련 연기가 발표된 지 10시간 만에 김 위원장에 협상 재개를 촉구했다.

정경두 국방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태국에서 연 회담에서 11월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을 놓고 ‘미친 개’라고 표현한 점을 두고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조 바이든은 졸리고 아주 느릴 수는 있지만 '미친개'는 아니다”며 “사실상 그보다는 낫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졸린 조’라고 불러왔는데 이를 상기시키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두 번 조롱한 셈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