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오늘Who] 한성숙, 문재인 격려에 네이버 인공지능사업 자신감 가득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19-10-28 17:05: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한국과 일본, 동남아시아, 프랑스를 잇는 기술연구망으로 ‘글로벌 인공지능 연구 벨트’를 구축하겠다는 야심찬 청사진을 내놨다. 

정부도 올해 안에 인공지능(AI) 국가전략을 제시하겠다고 밝혀 한 대표이사가 인공지능사업에 가속페달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오른쪽)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네이버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 2019'에 참석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네이버는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 2019’를 열었다. 올해 콘퍼런스는 특별히 문재인 대통령이 기조 연설자로 참석했다.

한 대표를 대신해 인공지능 분야의 실무를 총괄하는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문 대통령의 기조연설에 앞서 네이버가 그리는 인공지능사업 청사진을 발표했다.

석 대표는 네이버가 ‘글로벌 인공지능 연구 벨트’를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인공지능 연구 벨트는 한국과 일본, 동남아시아, 프랑스를 잇는 기술연구망으로 국경을 넘나들며 기술을 교류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석 대표는 네이버가 두 번째 사옥을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짓겠다고 발표했다. 로봇과 자율주행, 인공지능, 클라우드기술을 융합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앞에서 네이버가 개발한 4족보행 로봇 '미니치타'를 시연하기도 했다. 

네이버가 올해 콘퍼런스에서 인공지능과 로봇을 내세우는 데 화답하듯 문 대통령도 인공지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국내 최대의 인공지능 행사인 데뷰 2019에서 인공지능 문명을 만들어 가는 새로운 인류의 첫 세대를 만나고 있다”며 “인공지능 분야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는 기업인과 개발자 여러분이 매우 든든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7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을 만나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인공지능”이라는 조언을 들었다. 데뷰 2019 행사장을 찾은 데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인공지능 사업에 힘을 실으면서 네이버가 추진하는 인공지능 사업도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한 대표의 표정에서도 자신감이 읽혔다. 대통령과 장관들이 네이버의 행사에  참여해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가 됐기 때문이다.  

한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 바로 옆에 앉아 대화를 나눴다. 한 대표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배석했다.  

정부는 네이버에 꾸준히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 대표가 내세우는 사업적 요소들이 정부의 방향성과 잘 맞아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시선이 나온다. 
 
▲ (왼쪽부터)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9월19일 파트너스퀘어종로 개소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한 대표가 이날 발표한 인공지능 사업 이외에도 소상공인과 상생하겠다는 뜻을 나타내는 등 정부의 정책향에 공감하면서 정부도 반가움을 표시하고 있다.

한 대표는 박 장관과 함께 9월 네이버의 ‘파트너스퀘어 종로’ 개소식에 참석했다. 파트너스퀘어는 네이버가 마련하는 소상공인 지원공간으로 온라인 진출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에게 1인미디어 영상 제작을 위한 스튜디오와 장비를 제공하고 홍보와 기획, 마케팅 등 창업교육을 지원한다.

한 대표는 개소식에서 “파트너가 성장하면 네이버도 튼튼해진다”며 네이버가 소상공인과 동반성장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박 장관은 “파트너스퀘어 종로 개소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상생과 공전’ 정책이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정부는 소상공인이 온라인환경으로 진출하는 것을 돕고 스마트상점을 신설하는 등 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