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윤부근, TV화질 논쟁 관련해 “기술 최적화가 최고 화질 낸다”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0-15 16:06: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LG전자와 벌이고 있는 TV 화질 논쟁을 놓고 수치보다 기술의 최적화가 화질에 더 중요하다는 태도를 보였다.

윤 부회장은 1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정 숫자가 좋다고 최고의 화질을 내는 건 아니다”며 “모든 기술의 최적화가 최고의 화질을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LG전자는 최근 삼성전자 QLED 8K TV를 놓고 화질선명도(CM) 값이 기준치에 미달한다고 지적했는데 이를 반박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 부회장은 삼성전자 TV와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CE부문장 대표이사를 지냈다.

윤 부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가 투자계획을 발표하면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이름에서 올레드를 빼고 퀀텀닷(QD) 디스플레이로 이름붙인 것을 두고는 “올레드냐 아니냐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며 “소비자에게 최고의 화질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0일 13조 원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생산라인 투자계획을 밝혔는데 올레드 이름을 피하면서 LG전자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윤 부회장은 삼성전자가 중국 내 스마트폰 생산을 중단하고 제조자개발방식(ODM)을 확대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 “사업을 계속 키워나가기 때문에 협력사에게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중국사업만 철수했지 다른 곳은 그대로라 큰 영향은 없다”며 “회사에서 여러 가지 고민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부회장은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소재 국산화를 놓고 “세계최고의 반도체를 만들려면 최고의 소재가 있어야 한다”며 “무조건 일본제품을 줄이기보다 다변화 차원에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부회장은 “소재가 한번 잘못 투입되면 공정 전체가 못 쓰게 돼 개발이 쉽지 않다”면서도 “정부와 협력해 노력하고 있으며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