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청와대, 문재인 지지율 하락에 “방향 잃는 게 더 문제" "할 일은 한다"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19-09-20 18:10: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의 등락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국정운영을 방향성 있게 추진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논란이 거세지며 지지율이 하락해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부담이 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의기소침하거나 방향을 잃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대답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그는 “지지율이 올랐을 때 청와대 직원들이 ‘춘풍추상’이라는 글귀를 머리맡에 걸었던 기억이 난다”며 “당시에도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정부가 할 일을 또박또박 하자고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춘풍추상은 ‘남을 대할 때는 봄바람과 같이 부드럽게 하고 자신을 대할 때는 가을 서리처럼 엄격하게 해야 한다’는 뜻이다.

고 대변인은 국정지지율 하락의 원인을 묻는 질문에 “지지율이 떨어지는 원인을 청와대에 물어보는 것은 맞지 않을 것 같다”며 “그것은 언론인들이 분석하고 그 분석의 결과들을 청와대가 듣고 논의하는 게 맞지 않을까”라고 대답했다.

청와대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장관 가족에 관한 압수수색 전 청와대에 미리 혐의점을 알렸다는 언론보도를 두고는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다.

고 대변인은 “윤 총장 관련 기사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만세
(223.39.145.6)
니들이 말하는 위선과 모순의 방향성 말이니
(2019-09-21 08:17:11)
이진형
(49.143.27.180)
감방갈일만
남았그려ㅡ

(2019-09-21 00:38:04)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