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뉴욕 증시 3대 지수 모두 내려, 국제유가 급등에 발목잡혀
윤준영 기자  junyoung@businesspost.co.kr  |  2019-09-17 08:05: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3대 지수가 유가 급등에 발목이 잡혀 하락했다.

16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직전 거래일보다 142.70포인트(0.52%) 하락한 2만7076.82에 거래를 마쳤다.
 
▲ 16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직전 거래일보다 142.70포인트(0.52%) 하락한 2만7076.82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직전 거래일보다 9.43포인트(0.31%) 내린 2997.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3.17포인트(0.28%) 하락한 8153.54에 장을 마감했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의 주요시설이 지난 주말 드론(무인기) 공격을 받아 하루 생산량이 절반 수준인 570만 배럴로 줄면서 브렌트유, 가솔린 등 국제유가가 크게 오른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싱가포르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장 초반 배럴당 11.73달러 오른 71.95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직전 거래일과 비교해 19% 넘게 올랐다.

유가상승으로 혜택을 볼 수 있는 에너지 업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업종에서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파악됐다.

에너지업종은 3.29% 크게 오른 반면 재료 부문은 1.63% 내렸고, 기술주도 0.27% 하락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소비지출에서 에너지 관련 지출비중은 가솔린 등 유가 가격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며 “소득이 증가하지 않은 상황에서 가격이 상승하면 에너지 외 소비량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의 부진한 경제지표도 증시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뉴욕연방준비은행은 9월 엠파이어스테이트지수가 9월 2.0으로 내렸다고 발표했다. 전월 지수인 4.8보다 크게 낮아졌으며 시장 전망치인 3.0을 밑돌았다.

중국의 8월 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 증가했다. 다우존스가 조사한 전문가 예상치 5.2%를 크게 밑돌았을 뿐 아니라 2002년 2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