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외국언론 “이재용 리더십 복귀보다 바른 경영체제 구축이 삼성에 도움"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19-09-06 12:48: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박근혜 게이트 재판이 장기화되면서 삼성의 중장기 전략적 결정이 미뤄질 수도 있다고 외국언론이 전망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6일 “이 부회장은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 재판에서 집행유예를 받아 최악의 상황을 면할 수 있었지만 다시 재판을 앞두게 돼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보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대법원은 8월29일 선고공판에서 이 부회장에 집행유예를 선고한 항소심 판결에 오류가 있다며 파기환송을 결정하고 사건을 고등법원에서 다시 심리하도록 돌려보냈다.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일부 혐의를 놓고 다시 심리가 진행되는 만큼 이 부회장의 형량이 더 늘어날 가능성이 커졌다.

이코노미스트는 “이 부회장이 감옥에서 시간을 더 보낼 수 있다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며 “삼성이 연루된 다른 사건에 관련한 검찰수사도 앞으로 더 강화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회계부정 혐의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작업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의혹이 더욱 커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코노미스트는 삼성전자가 이미 반도체 가격 하락과 무역 분쟁의 여파,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고전하는 상황에서 대법원 판결로 더 큰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 부회장 재판이 완전히 마무리돼 거취가 분명해질 때까지 위기 대응과 중장기 전략적 결정이 늦춰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코노미스트는 이 부회장이 1심에서 실형을 받아 수감되어 있을 때도 삼성전자 주가에 악영향이 나타나지 않았다며 삼성전자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바라봤다.

이코노미스트는 “재벌개혁을 주장하는 쪽은 이번 판결이 삼성을 포함한 다른 재벌기업에 투명성 강화와 지배구조 개선을 추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이 부회장이 삼성의 리더십에 빠르게 복귀하는 것보다 올바른 경영체제를 구축하는 것이 중장기적으로 삼성에 더 도움을 주는 일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