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경찰, YG엔터테인먼트 압수수색 토대로 '원정도박' 양현석 소환 검토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19-08-19 18:33:3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경찰이 ‘원정도박’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프로듀서를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9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양 전 프로듀서를 불러 조사할 계획을 세웠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프로듀서가 성접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6월27일 새벽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이번주 안에 소환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7일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을 압수수색하고 자금 입출금내역 등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와 남성 아이돌그룹 빅뱅의 전 구성원 승리씨가 상습적으로 도박했다는 근거를 찾고 도박 자금의 출처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프로듀서는 원정도박을 하고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로 14일 입건됐다.

경찰은 양 전 프로듀서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기도 했다.

양 전 프로듀서는 2014년에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는 과정에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